현대자동차, 도심 항공 모빌리티 분야 연구개발 경력 채용
현대자동차, 도심 항공 모빌리티 분야 연구개발 경력 채용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4.29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자동차
사진=현대자동차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현대자동차가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 UAM)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경력직을 채용한다고 29일 밝혔다.

UAM은 개인용 비행체(Personal Air Mobility, PAV)를 활용해 하늘을 통로로 사용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이라는 설명이다.

현대차는 이번 채용을 통해 UAM 연구 및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오는 2028년까지 UAM 시장에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현대차는 이날부터 5월13일까지 2주 동안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연구개발 경력직 채용을 온라인으로 접수 받는다.

모집 직무는 총 26개로 UAM 연구개발 분야의 ▲기체 구조 설계 ▲기체 구조 해석 ▲전기체 시스템 통합 ▲재료 공정 개발 ▲소프트웨어 설계 ▲컨셉 설계 등이다.

모집 대상은 올해 입사 가능한 대졸 이상의 경력자로 자격 요건고 수행 직무 등 세부사항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UAM 시장에서 주도권을 갖기 위해서는 우수한 인재의 영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현대차는 착륙장치 및 관리 시스템 개발, 품질 관리 등 다양한 분야로 채용을 확대해 인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 2020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을 위한 차기 사업으로 UAM을 제시하고 고객에게 끊임없는 이동의 자유로움과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를 위해 2019년 9월 UAM 사업부를 신설하고 미 항공우주국 출신 신재원 박사를 부사장으로, 올해 1월에는 항공 컨설팅 회사 어센션 글로벌 대표인 파멜라 콘 상무를 글로벌 전략·운영 담당으로 임명하는 등 인재 영입에 주력하고 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