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대기업 10곳중 3곳, 코로나 위기 6개월 더 가면 구조조정 불가피
[이지 보고서] 대기업 10곳중 3곳, 코로나 위기 6개월 더 가면 구조조정 불가피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5.17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국내 대기업들이 코로나19 위기에 인력감축보다 유동성 확보와 비용 절감으로 버티며 생존전략을 짜고 있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대기업 10곳 중 3곳은 코로나19가 6개월 이상 지속할 경우, 인력 구조조정 없이 경영 유지가 어렵다며 정부의 지원을 호소했다.

17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국내 매출액 500대 기업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기업 구조조정 현황'을 조사한 결과, 코로나19에 따른 경영위기 극복방안은 ▲금융자금 조달 등 유동성 확보(22.5%) ▲휴업·휴직(19.4%) ▲급여 삭감(17.5%) ▲명예·희망퇴직, 정리해고, 권고사직 등 인력 감축(8.8%) ▲비주력사업 매각, 인수합병(M&A) 등 사업구조 개편(4.4%) 순으로 나타났다. '별도 대응방안 없음'이라고 응답한 기업들도 17.5%에 달했다.

코로나19에 대응해 휴업·휴직을 실시·논의하고 있는 기업들의 평균 휴업·휴직 기간은 1.2개월인 것으로 조사됐다. 휴업·휴직기간별 응답 비중은 2주 이내(48.4%), 1~2개월(19.4%), 2주~1개월(12.9%), 2~3개월(12.9%), 4개월 이상(6.5%) 순이었다.

급여를 삭감하기로 한 기업들의 월 급여 삭감 폭은 직원들 기준으로 평균 -7.9%인 것으로 나타났다. 삭감 비율별 응답 비중은 0~-10%(78.6%), -10~-20%(17.9%), -30~-40%(3.6%) 순이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가 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대기업의 32.5%는 인력 구조조정 없이는 버티기 어렵다고 응답했다. 이는 현재 인력 감축을 진행·계획 중인 대기업 비중(8.8%)의 3.7배 수준이다.

현 상황 유지 시 고용 유지 한계기간은 6개월 이상(67.5%)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응답자들은 2~4개월(16.7%), 4~6개월(9.2%), 0~2개월(6.7%) 순으로 답했다.

경영난 극복을 위해 휴업·휴직을 시행하고 있지만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대기업 비중이 80.6%인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이유로는 '지원요건 미충족'(72.0%)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휴업시간 또는 휴직기간 요건 미달(52.0%),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 등 고용조정이 불가피한 사유 불인정(20.0%)이었다. 이밖에도 지원금 신청절차 및 서류 구비의 까다로움(8.0%), 신규채용·감원 등에 따른 지원금 반환가능성(4.0%) 등이 있었다.

대기업들은 고용대란을 막기 위한 정책지원으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요건 대폭 완화(37.5%)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최저임금 동결(19.2%), 긴급융자제도 도입(14.9%), 특별고용지원업종 추가 지정(13.9%), 직원 월급 보증제도 도입(11.5%) 등을 지적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경영위기에도 휴업·휴직을 실시해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대기업에 대해서는 고용유지지원금이 원활히 지급될 수 있도록 지원요건을 완화함으로써 민간의 고용유지 노력에 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