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 손보업계, 200억 규모 ‘착한 소비 운동’…코로나19 피해 지원
[사회공헌] 손보업계, 200억 규모 ‘착한 소비 운동’…코로나19 피해 지원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0.05.20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손해보험협회
사진=손해보험협회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손해보험업계가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는 200억원 규모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전개한다.

손해보험협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착한 소비 운동’을 업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손보업계는 소비를 촉진하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총 167억원의 자금을 조기 집행할 계획이다.

업무에 필요한 사무용품 선구매와 회사 인근 식당 선결제(30억9000만원), 임직원 복리후생 자금의 상반기 조기 지급(49억4000만원)이 추진된다. 또 영업 일선에서 고군분투하는 보험설계사 등 모집 조직에 지역특산품이나 지역상품권 등을 제공하고(60억9000만원), 임직원에게 온누리상품권을 지급(20억9000만원)해 지역경제와 전통시장 살리기 운동에도 동참한다는 방침이다.

사회공헌활동도 진행한다.

손보업계는 ▲소상공인 자녀 장학금 지원(10억원) ▲저소득가구 난치병 치료 지원과 자원봉사센터 지원 등 보험사별 사회공헌 사업 추진(26억7000만원) 등을 통해 사회공헌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손해보험업계의 착한 소비 운동 노력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계층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