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우리 회사 직원이 유튜버?”…기업 72%, 직원의 유튜브 활동 ‘긍정적’
[이지 보고서] “우리 회사 직원이 유튜버?”…기업 72%, 직원의 유튜브 활동 ‘긍정적’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5.27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사람인
사진=사람인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최근 유튜브 열풍이 불면서 유튜버 등 동영상 크리에이터로 변신하는 직장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기업 10곳 중 7곳은 자사 직원이 동영상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근무 집중도 하락 우려 등을 이유로 부정적으로 보는 의견도 나왔다.

27일 사람인이 기업 372곳을 대상으로 ‘직원이 유튜버 등 동영상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0곳 중 7곳 (72.3%)이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회사 홍보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57.2%,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취미 생활로 리프레쉬(기분전환‧재충전) 효과가 있어서’(45%), ‘직원의 마케팅 감각이 향상될 것 같아서’(37.5%), ‘직원의 동영상 제작 능력이 개발돼서’(24.9%) 등의 순이었다.

실제로 NH농협은행과 신한은행 등은 직원 유튜버를 선발해 금융 정보 외에도 생활 팁, 회사 생활 등 여러 장르의 동영상 콘텐츠를 만들어 소개하고 있다. 이밖에도 삼성전자와 SK이노베이션, 한화 등의 기업들도 유명 모델이나 인플루언서(SNS 유명인)들 뿐만 아니라 직원들이 출연하는 유튜브 콘텐츠를 만들어 회사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반대로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들은 그 이유에 대해 ‘근무시간에도 신경 쓰는 등 집중도가 떨어질 것 같아서’(79.6%,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다.

또 ‘회사 내부 사정 등이 유출될 수 있어서’(38.8%), ‘사회적 이슈, 물의를 빚었을 경우 리스크가 커서’(30.1%), ‘직원의 시간, 체력이 많이 들 것 같아서’(30.1%), ‘전업으로 전향 등 장기 근속에 악영향을 줘서’(22.3%) 등을 들었다.

조사 대상 기업 중 실제로 동영상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직원이 있는 경우는 13.2%였다. 이들 중 65.3%는 직원의 동영상 크리에이터 활동이 홍보 효과 창출 등 기업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현재 기업 인적 구성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밀레니얼 세대는 자기만족감과 워라밸을 중시하는 경향이 크고 동영상에 친숙해 유튜버 등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싶은 니즈가 높다”며 “기업의 미래 주역인 밀레니얼 세대들이 회사에 잘 적응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이들의 니즈를 존중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 팀장은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고 내부 정보 유출 방지 등의 가이드라인을 잘 지키면서 유튜버 활동을 해 나간다면 직원 개인의 만족과 회사 경쟁력 강화를 동시에 잡는 일석이조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