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7명, 누적 1만1469명…지역발생 15명 전원 수도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7명, 누적 1만1469명…지역발생 15명 전원 수도권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5.31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DB
사진=이지경제DB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27명 발생했다.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15명이었고 12명은 해외 입국 확진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31일 오전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전날 대비 27명 증가한 1만1468명이라고 밝혔다. 

추가 사망자가 1명 발생했고 새로 격리 해제된 환자는 7명이었다. 완치자보다 신규 환자가 많아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793명으로 하루 사이 19명 증가했다.

부천 쿠팡 물류센터 등 전수 검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주말인 30일 하루 의심 환자 신고 건수는 7921건 늘었다.

이태원 클럽 관련 감염 사례가 꾸준히 확인되는 가운데 부천 쿠팡 물류센터와 관련해 23일 첫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고 24일 25명에 이어 쿠팡 측이 물류센터를 폐쇄한 25일부터 28일까지 16명→19명→40명→79명으로 급격히 증가했다. 

그러나 이후 29일 58명, 30일 39명, 31일 27명 등으로 감소 추세다.

정부는 의료진과 병상 등 의료자원을 고려했을 때 하루평균 신규 확진 환자 수가 50명 미만이면 국내 의료체계가 감당해낼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에서 가장 많은 12명이 확인됐고 서울 6명, 인천 3명, 울산 2명, 부산·대구·대전·제주는 1명씩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지역사회 감염 사례는 15명으로 경기에서 7명, 서울에서 5명, 인천에서 3명 등 전원 수도권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2명은 해외 입국 확진자였다. 경기 5명, 울산 2명, 서울·부산·대구·대전·제주 각 1명 등 모두 입국 검역 통과 이후 지역에서 확인됐다. 검역에서 신고된 환자는 없었다. 

지금까지 해외 유입 사례로 분류된 환자는 총 1259명이며 이중 725명이 입국 후 국내에서 확진됐다. 내국인 비율은 87.5%다.

연령별로 보면 20대가 9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7명, 50대 6명, 40대 4명, 60대 1명 등이었다.

기존 확진자 가운데 7명이 추가로 격리 해제돼 지금까지 총 1만405명이 완치 판정을 받았다. 완치율은 90.7%다.

사망자는 26일 이후 5일 만에 1명 추가로 발생해 270명으로 증가했다. 치명률은 2.35%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이 26.31%였으며 70대 11.03%, 60대 2.78%, 50대 0.74%, 40대 0.20%, 30대 0.16% 등이었다.

지금까지 의심 환자로 신고된 사람은 총 91만822명이었다. 확진 환자를 제외하고 2만3294명에 대한 진단검사가 진행 중이며 87만606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