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2차 소상공인 대출 879억 공급
금융위, 2차 소상공인 대출 879억 공급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6.0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두(왼쪽 두번째)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손병두(왼쪽 두번째)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지난달 18일부터 접수가 시작된 2차 소상공인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879억원의 자금이 공급됐다.

2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2차 소상공인 지원프로그램은 지난달 29일 기준 총 3만200여건, 총 3000억원이 사전접수돼 이중 8769건·879억원이 집행됐다.

1차 소상공인 지원프로그램을 통해서는 12조5000억원이 지원된 바 있다.

2차 지원은 1만1000여건(40%)이 비대면 심사 시스템을 통해 접수됐다. 덕분에 창구혼잡이나 대출 병목현상 없이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한편 금융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5월 회사채 및 단기자금시장 동향, 중소기업 등 애로사항 및 자금지원 상황,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 추진상황 등을 논의했다.

손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영세 소상공인 이차보전 프로그램의 한도 잔여분과 1차 지원 중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시중은행으로 이관된 신청분도 조속히 대출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금융권 전체의 대출·보증 지원 실적은 지난달 29일 기준 142만9000건, 117조3000억원에 달한다.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88만2000건(62조5000억원), 시중은행을 통해 52만8000건(54조1000억원)의 지원이 이뤄졌다.

이밖에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자금지원 확대를 통해 14조2000억원, 회사채·단기자금시장 안정화를 위해 7조2000억원이 지원됐다.

금융위는 취약 개인채무자의 경우 연체자 수에 큰 변동이 없어 금융회사 및 신용회복위원회에 대한 특례 신청도 아직 많지 않은 수준이지만, 경계심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야한다는 평가를 내놨다.

햇살론 등 정책서민금융은 올해 공급목표 7조원 중 2조원이 1분기 중 공급됐다. 단기연체(연체 5~89일)와 금융채무불이행자(연체 90일 이상)는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신용회복위원회 및 법원에 대한 채무조정 신청자 수도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4월29일부터 지난달 29일 개별 금융회사와 신용회복위원회의 특례에 대한 신청도 총 5668명(716억원)으로 많지 않은 수준이다.

손 부위원장은 "경제적 위기를 극복하는 동시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준비를 하기 위해 '정책적 상상력'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