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현금카드’ 서비스 개시…모바일로 현금 뽑고, 거스름돈 계좌 입금
‘모바일 현금카드’ 서비스 개시…모바일로 현금 뽑고, 거스름돈 계좌 입금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6.0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경식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 사무국장 겸 한국은행 금융결제국장이 마트에서 모바일 현금카드 서비스를 이용한 결제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사진=한국은행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오늘부터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해 실물 카드가 없이 ATM(자동현금입출금기)에서 돈을 찾고, 물건을 구매한 뒤 거스름돈을 계좌로 받을 수 있게 된다.

한국은행은 은행 계좌 기반의 모바일 직불(모바일 현금카드)서비스를 이날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모바일 현금카드 서비스는 14개 시중은행과 농협, 수협중앙회 등 금융기관 16곳으로 구성된 금융정보화협의회가 공동으로 추진해온 서비스다. 은행 계좌를 기반으로 한 플라스틱 형태의 현금 IC카드를 모바일로 옮긴 것이다.

현금 IC카드는 은행권의 유일한 직불카드로 같은 직불카드지만 신용카드사가 발급하는 체크카드와는 다소 차이가 난다.

은행 계좌를 보유했다면 누구나 모바일 현금카드 앱을 다운로드 받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앱의 QR코드를 생성한 뒤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CD·ATM 등 자동화기기를 통한 입출금은 물론 편의점과 마트 등 가맹점에서의 대금결제, 캐시백(현금인출), 거스름돈 계좌입금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특히 거스름돈 입금 서비스는 가맹점에서 현금으로 물품 구매 후 잔돈을 동전으로 받지 않고 현금 IC카드와 모바일 현금카드에 연계된 은행 계좌로 바로 입금할 수 있다.

시스템 점검을 거친 10개 금융기관부터 서비스 제공을 실시하고 나머지 은행 6곳은 시스템 구축을 완료한 뒤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서비스 참여 은행과 가맹점간 연계로 거래 은행이 서로 다르더라도 대금 결제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참여 은행 간 자동화기기 교차 이용도 가능해진다.

대금결제 등을 위한 가맹점 서비스는 농협하나로마트 직영매장 약 300곳에서 우선 실시된다. 이어 올 하반기 중 이마트24 편의점(4697곳), 미니스톱 편의점(2593곳), 현대백화점(백화점 15곳, 아울렛 6곳) 등에서도 이용이 가능해진다. 가맹점은 지속 확대될 예정이다.

한은은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소비자의 이용 편의는 높아지고, 낮은 가맹점 수수료로 사회적 후생은 높아지는 효과가 날 것으로 보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이용자 입장에서는 현금 입출금시 필요한 플라스틱 카드를 소지하지 않아도 되고 거스름돈을 보유해야 하는 데에 따른 불편함도 해소할 수 있다"며 "저비용 구조의 직불서비스가 활성화되면 낮은 가맹점 수수료 적용, 빠른 대금입금 등으로 사회적 비용도 감축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