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멤버십 ‘슈퍼세이브’ 가입자 매출 비중 3배로 껑충
티몬, 멤버십 ‘슈퍼세이브’ 가입자 매출 비중 3배로 껑충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6.19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티몬
그래픽=티몬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티몬은 유료 멤버십 서비스 ‘슈퍼세이브’의 가입자가 2배 이상 늘어나고, 이들의 티몬 내 매출 비중이 3배 이상 상승했다고 19일 밝혔다.

티몬에 따르면 티몬의 유료 멤버십 슈퍼세이브가 고객 만족과 함께 매출 증대를 견인하고 있다.

이달 기준 티몬 슈퍼세이브 가입자는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단순히 숫자만 늘어난 것이 아니라 이들이 티몬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배나 더 커졌다.

더욱이 이들은 일반 고객보다 2.5배 이상 자주 쇼핑하고 한번 쇼핑 시 일반 고객보다 약 30% 더 많이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슈퍼세이브의 차별화된 혜택 덕분인 것으로 분석된다. 슈퍼세이브는 하루 약 82원으로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유료멤버십 서비스다. 90일 1년 등 기간별로 선택해 이용할 수 있으며 가입에 따른 ‘웰컴 축하금’ 등을 지급하며 고객들의 가입 진입장벽을 낮췄다.

슈퍼세이브 멤버십은 30일권은 1만원, 90일권은 2만원, 1년권 5만원 등이다. 현재 90일권은 5000원, 1년권은 2만원의 적립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가입비용은 일부 들지만 이를 초과하는 충분한 혜택이 있어 쇼핑이용객에게는 훨씬 이득이다. 매월 100만원 이상에 해당하는 전용 할인쿠폰을 발급하고 결제금액의 2%(월 최대 2만원)를 적립해준다.

또 1원, 100원 등 슈퍼세이브 멤버십 회원 전용 상품들도 매일 오픈하는 등 실질적인 할인 혜택과 재미를 더했다.

더불어 매주 월요일 ‘티몬데이’, 매달 1일 ‘퍼스트데이’ 등 티몬의 타임커머스 매장들에 슈퍼세이브고객들을 위한 전용 쿠폰과 적립 혜택이 제공되어 쇼핑을 자주 하는 고객에게는 가입 필수인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실제 올해 슈퍼세이브 고객들을 위해 발급한 할인 쿠폰 규모는 2200억원을 넘어섰고 쿠폰 종류도 1만7000여종에 이를 정도로 다양하다.

앞으로 티몬은 슈퍼세이브 고객들을 위한 전용 상품과 특별한 혜택을 계속해서 추가해 티몬 고객을 위한 차별화 서비스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티몬은 매달 22일을 슈퍼세이브데이로 지정, 멤버십 회원들에게 적립금, 무료배송쿠폰, 특별 선물 등 기존 혜택보다 2배 이상의 혜택을 주는 행사도 진행 중이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고객의 쇼핑에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멤버십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가입 부담을 덜고 할인과 적립, 멤버십 전용 상품 등 확실한 혜택으로 만족할 수 있도록 서비스 폭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