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커넥티드카 핵심 ‘차량-외부통신 제어’기술 국내 최초 개발
현대모비스, 커넥티드카 핵심 ‘차량-외부통신 제어’기술 국내 최초 개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6.2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모비스
사진=현대모비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현대모비스가 각종 자동차 정보를 외부 통신망을 통해 다른 차량 또는 인프라와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게 해주는 통신 기능 통합관리 제어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통신 기능 통합관리 제어기는 차량에 탑재된 ▲파워트레인 ▲멀티미디어 ▲에어백 ▲제동장치 등 각종 전자제어장치를 유선 통신으로 연결해 다양한 차량운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취합해 분석하는 역할을 한다는 설명이다. 특히 ▲레이더 ▲라이더 ▲카메라 등 다양한 센서를 통해 들어오는 데이터, 자율주행 관련 정보 등과 같은 대용량 데이터도 처리할 수 있다.

제어기는 상시 무선 네트워크 연결을 통해 이같은 정보를 외부와 주고받을 수도 있다. 차량 원격제어와 각종 장치의 소프트웨어 자동 업데이트 등 다양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비롯해 긴급 구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사고 정보를 자동 전송하는 기능도 구현이 가능하다.

특히 차량 내 각종 장치의 무선 소프트웨어 자동 업데이트를 통해 운전자가 별도의 신경을 쓰지 않아도 자동차 보유 기간 동안 언제나 차량 내 소프트웨어를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또 자동차 내 ▲안전 ▲편의 ▲파워트레인 등의 업데이트를 통해 차량의 성능을 개선하고, 전기차의 경우 ▲배터리 관리 시스템 ▲구동 모터 ▲회생제동 스템의 소프트웨어 개선으로 통한 전비 향상도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제어기는 운행 중 발생하는 다양한 돌발 상황, 조향 정보 등 자율주행과 정밀지도에 필요한 운행데이터의 수집과 축적도 가능하다. 인공지능 기반 실시간 교통정보를 분석해 최적의 경로를 운전자에게 알려주고 도착지의 주차공간 정보 제공도 가능하다. 이밖에 실시간 정밀지도 업데이트, 공사구간 회피 주행, 선행차량 급정거 충돌 방지 등과 같은 안전한 주행을 위한 다양한 보조 기능도 커넥티드 기술을 구현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기존 보유하고 있는 제동, 조향 등 핵심부품 기술과 자율주행센서, 그리고 통합 제어 기술을 융합한 신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며 “융합 신기술을 기반으로 자율주행과 커넥티드로 대표되는 미래 자동차 기술 통합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