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서울·수도권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중저가 아파트가 시세 견인
[이지 부동산] 서울·수도권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중저가 아파트가 시세 견인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6.26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DB
사진=이지경제DB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서울 및 수도권 아파트값이 전주 대비 확대됐다.

6.17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규제지역 내 매수자 관망이 감지되지만 기존 출시된 매물이 소진되면서 가격이 올랐다는 설명이다. 특히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덜한 중저가 아파트가 시세를 견인했다.

2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12%를 기록했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가 각각 0.15%, 0.12% 상승했다. 이밖에 경기·인천이 0.14%, 신도시가 0.14% 오르면서 전주 대비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은 ▲노원(0.28%) ▲송파(0.24%) ▲강동(0.23%) ▲구로(0.22%) ▲도봉(0.22%) ▲관악(0.22%) 순으로 상승했다.

노원은 6억원 이하 구축 아파트에 수요가 유입되면서 월계동 미륭, 미성, 삼호3차, 상계동 상계주공7단지, 보람 등이 500만원-950만원 올랐다.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 가락동 송파헬리오시티, 신천동 잠실파크리오,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 등이 500만원-4500만원 뛰었다.

강동은 고덕동 고덕그라시움과 명일동 삼익그린2차, 삼익그린11차가 1500만원-4000만원 올랐다. 구로는 신도림동 동아1차, 개봉동 현대1단지, 오류동 경남아너스빌 등이 550만원-2000만원 상승했다. 도봉은 저가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창동 주공3단지, 북한산IPARK가 500만원 올랐다.

그래프=부동산114
그래프=부동산114

신도시는 ▲일산(0.06%) ▲분당(0.05%) ▲평촌(0.05%) ▲동탄(0.05%) ▲김포한강(0.03%) ▲중동(0.02%) 순으로 상승했다.

일산은 GTX호재로 킨텍스 일대 일산동 후곡11단지주공, 후곡6단지동부, 건영 등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평촌은 관양동 공작부영과 평촌동 초영부영 등이 중소형 위주로 250만원-500만원 상승했다. 동탄은 청계동 시범우남퍼스트빌, 영천동 동탄반도유보라아이비파크2차 등 2기신도시 아파트가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김포한강은 장기동 고창마을호반베르디움, 고창마을한양수자인리버팰리스가 250만원-5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은 대책 이후 문의가 크게 줄었지만 비교적 교통여건이 좋은 지역을 중심으로 강세를 나타냈다. 지역별로 ▲김포(0.36%) ▲광명(0.21%) ▲남양주(0.20%) ▲수원(0.19%) ▲하남(0.18%) ▲고양(0.17%) ▲용인(0.17%) 순으로 올랐다.

6.17 부동산대책 이후 문의가 증가한 김포는 장기동 한강센트럴자이1차, 풍무동 풍무푸르지오와 월드메르디앙 등이 250만원-500만원 상승했다. 광명은 하안동 주공10단지와 e편한세상센트레빌, 소하동 휴먼시아5단지 등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남양주는 다산동 남양 좋은집, 평내동 평내마을주공, 진접읍 자연앤어울림 등이 250만원-1250만원 올랐다. 수원은 호매실동 한양수자인파크원, 천천동 천천대우푸르지오, 입북동 서수원레이크푸르지오1단지가 1000만원-1500만원 올랐다. 하남은 선동 미사강변2차 푸르지오, 덕풍동 덕풍벽산블루밍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한편 전세시장은 매물 부족이 이어지면서 서울이 지난주와 동일하게 0.09% 올랐다. 경기·인천과 신도시는 각각 0.08%, 0.03% 오르면서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임병철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6.17 부동산대책 이후 매수문의는 급감했지만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세가 쉽게 진정되지 않는 모습”이라며 “김포 등 비규제지역으로 유동자금이 유입되고 있고 절세용 급매물이 대부분 소진된 후 매도자들이 버티기에 돌입한 영향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이어 “눈치보기 장세에 따른 가격 강세가 지속된다면 규제지역 확대 및 세부담 강화 등 추가규제도 속도를 낼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주택시장의 규제 내성이 커지고 있고 유동성이 집값을 끌어올리는 장세여서 대책의 영향력은 제한적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