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Car] 현대차, 국민 SUV ‘더 뉴 싼타페’ 출시
[이지 Car] 현대차, 국민 SUV ‘더 뉴 싼타페’ 출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6.30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자동차
사진=현대자동차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현대자동차는 30일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을 통해 온라인 런칭 토크쇼 ‘더 뉴 싼타페 디지털 언박싱’을 열고 더 뉴 싼타페를 공개했다.

더 뉴 싼타페는 지난 2018년 출시한 4세대 싼타페의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한층 고급스럽고 강인한 디자인, 신규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등이 적용됐다는 설명이다.

더 뉴 싼타페의 외장 디자인은 독수리의 눈을 콘셉트로 헤드램프 일체형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수직의 T자형 주간주행등을 독창적으로 대비시킨 것이 특징이다. 또 측면부는 전면부부터 후면부까지 이어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이 세련미를 더하고, 후면부는 얇고 길어진 LED 리어램프, 하단 반사판, 차량 하부를 보호하는 후면 스키드 플레이트의 삼중 가로줄이 안정감을 더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사진=현대자동차

실내 디자인의 경우 고급스러운 감성에 직관성을 더해 사용자 중심의 구조로 완성됐다. 센터 콘솔이 높아져 크래시 패드부터 센터페시아, 콘솔박스까지 끊김 없이 이어지며 운전자를 고급스럽게 감싸는 느낌을 준다. 또 취향에 따라 64가지 색상을 선택할 수 있는 엠비언트 무드램프는 사용자의 감성을 만족시켰다.

더 뉴 싼타페는 동급 최고 수준의 12.3인치 풀 LCD 클러스터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적용돼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였다. 새로 적용된 전자식 변속 버튼은 사용자의 직관적인 조작을 도와 최적화된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특히 신형 싼타페는 차세대 플랫폼이 신규 적용돼 공간 활용성이 강화됐다. 기존 싼타페 대비 전장이 15㎜ 늘고, 2열 레그룸은 34㎜ 증가해 실거주성이 개선됐다. 또 2열 후방 화물 용량은 기존 싼타페 대비 9ℓ 늘면서 골프백 4개가 들어가는 등 넉넉한 적재성을 갖췄다.

아울러 차세대 파워트레인인 ‘스마트스트림 D2.2’엔진과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가 각각 탑재돼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f.m의 성능을 발휘한다. 또 연비는 기존 싼타페 대비 4.4% 개선된 14.2㎞/ℓ를 달성했다.

현대차는 더 뉴 싼타페에 초고장력 강판 비율을 높인 ‘고강성 경량 차체구조’를 적용해 경량성과 충돌 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하고, 핸들링, 정숙성, 제동 성능 등 전반적인 기본 성능도 개선했다.

이밖에 올해 하반기 ▲스마트스트림 G2.5T 엔진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를 탑재한 더 뉴 싼타페 가솔린 터보 모델을 추가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예정이다.

더 뉴 싼타페는 ▲프리미엄 ▲프레스티지 ▲캘리그래피 등 3가지 트림으로 운영된다. 최상위 트림인 캘리그래피는 외장에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20인치 알로이 휠, 바디컬러 클래딩, 퀼팅 나파가죽 시트 등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가 적용돼 고급감을 높였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더 뉴 싼타페는 한층 높아진 안전성과 편의성으로 가족을 위한 차를 고려하는 고객층을 만족시킬 차량”이라면서 “더 뉴 싼타페가 중형 SUV 시장에서 새로운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의 더 뉴 싼타페 디젤 2.2 모델의 트림별 판매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프리미엄 3122만원 ▲프레스티지 3514만원 ▲캘리그래피 3986만원이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