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한-베트남 경제협력 산업단지 2개 구역 개발계획 승인
LH, 한-베트남 경제협력 산업단지 2개 구역 개발계획 승인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7.02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감도. 사진=LH
한-베트남 경협산단 조감도. 사진=LH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LH는 지난달 29일 해외진출 희망 기업 지원을 통한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을 목표로 추진 중인 한-베트남 경제협력 산업단지 조성사업 407만㎡(123만평)의 개발계획을 베트남 정부로부터 최초로 승인받았다고 2일 밝혔다.

승인된 구역은 홍옌성 산업도시 내 LH의 사업참여가 예정된 3개 대상지(클린산단 143만㎡, 산단1구역 264만㎡, 도시구역 378만㎡) 중 클린산단·산단1구역이다. 특히 이번 인·허가 승인은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에 따른 입국제한 등의 리스크를 극복하고 이뤄낸 값진 성과로 평가된다는 설명이다.

한-베트남 경협산단 조성사업은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핵심이자 지난해 11월 개최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당시 양국 정상이 합의한 국가적 경제협력 프로젝트다.

앞서 LH는 지난 2017년 ‘베트남 홍옌성 및 민간사와의 개발협력에 관한 포괄적 MOU’를 시작으로 지난해 베트남 현지 디벨로퍼인 Ecoland사와 ‘사업 예비시행 약정’을 체결하는 등 정부협력에 기반한 해외로의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LH는 이번 개발계획 승인에 따라 클린산단 구역을 시작으로 산단1구역·도시구역을 단계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현지 합작투자법인을 설립하고 내년 상반기 조성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한-베트남 경협산단은 하노이 중심으로부터 남동측 약 30㎞에 위치한 2645만㎡ 규모의 홍옌성 산업도시 내 조성되며 하노이~하이퐁 간 고속도로와 인접해 인근 국제공항 및 항만으로 1시간 이내로 접근 가능하고 배후로는 삼성, LG 등 한국 기업들의 생산시설이 위치함에 따라 기존 공장들과의 시너지 또한 창출할 수 있어 투자여건이 우수하다.

더욱이 베트남은 1986년 자유시장경제로의 개방 이후 정부의 적극적인 투자육성정책을 바탕으로 저렴하고 풍부한 노동력 및 빠른 도시화의 강점을 활용해 지난 30여년간 평균 경제성장률 6% 이상의 지속적인 경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아울러 최근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다국적 기업들이 중국을 중심으로 한 생산거점을 탈피하고 전략적 생산기지 다변화를 추진함과 함께 미·중 무역분쟁 격화에 따른 글로벌 경제구도 재편이 예상됨에 따라 큰 반사이익을 누릴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민국은 1988년부터 지난해 6월까지 베트남에 약 7000개 이상의 프로젝트, 646억 달러를 투자한 對베트남 FDI 1위 국가로 이번에 LH가 추진하는 한-베트남 경협산단은 그동안 싱가포르, 일본 등이 주도한 베트남 산업단지 시장에 국내 공공부문이 첫발을 내딛어 우리 기업들의 진출 기반을 마련한다는 점에 큰 의의가 있다는 설명이다.

LH는 진출기업 지원을 위해 관련 기관과 ‘Korea Desk’를 마련해 산업단지 입주 시 기업들이 부담을 느끼는 복잡한 현지의 인허가 및 입주관련 행정처리 지원과 함께 금융사를 활용한 자금조달 컨설팅 등 빠르고 편리한 원스톱 지원서비스를 구현할 계획이다.

LH는 베트남 진출에 관심이 있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경협산단 입주의향서 및 입주확약서를 지속적으로 접수받을 예정(추후 공지)이며 자세한 내용은 LH 홈페이지 또는 한-베트남 경협산단 전용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변창흠 LH 사장은 “한-베트남 경협산단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신남방정책의 핵심사업으로 한계 상황에 직면한 우리 기업들에게 새로운 활로를 열어주는 것은 물론 양국 경제협력 관계에도 커다란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