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정부, 코로나19 민생·금융지원에 석 달간 56.4조 집행
[이지 보고서] 정부, 코로나19 민생·금융지원에 석 달간 56.4조 집행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7.02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마련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중 지금까지 56조4000억원(41.1%)의 자금이 집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제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코로나19 대응 금융지원 추진 현황 점검 및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금융위는 그동안 세 차례에 걸친 비상경제회의 등을 통해 175조원 플러스 알바(@) 규모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 프로그램은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 68조원, 금융시장 안정 73조5000억원, 기간산업안정기금 40조원으로 구성됐다.

금융위에 따르면 68조원 규모의 소상공인·중기·중견기업 지원 프로그램은 지금까지 43조800억원이 집행됐다.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 프로그램은 1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에 13조4000억원,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4000억원, 중소·소상공인 특례전액 보증은 13조3000억원의 지원이 이뤄졌다.

중소·중견기업 지원 프로그램의 경우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대출지원으로 12조8000억원, 보증지원에는 3조9000억원이 집행됐다.

73조5000억원 규모로 마련된 금융시장 안정 프로그램은 12조6000억원의 집행 실적을 기록했다.

한국은행과 증권금융의 증권사 유동성 지원은 당초 계획했던 5조원을 넘어서는 5조8000억원이 투입됐다. 회사채·기업어음(CP)·전단채 차환·인수 지원은 6조100억원 가운데 1조4000억원만 집행됐다.

코로나 피해 P-CBO는 11조7000억원의 한도 가운데 1조2000억원이 지원됐다. 2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와 10조7000억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는 각각 3조원, 1조2000억원이 집행됐다.

금융위는 오는 9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키로 한 코로나19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연장여부와 정상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신규 지원 프로그램 조성 및 후속절차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 관계자는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운영기간 연장여부 및 적용범위를 검토할 것"이라며 "또 금융규제 유연화 방안 중 적용기한이 9월까지인 은행권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 증권사 자본적정성 규제완화 등의 연장 여부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