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소상공인·자영업자 위기관리 지원체계 구축…코로나 장기화 대비
금감원, 소상공인·자영업자 위기관리 지원체계 구축…코로나 장기화 대비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7.02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DB
사진=이지경제DB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금융감독원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위기관리 지원체계'를 구축·운영하기로 했다.

2일 금감원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경영 애로를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위기관리 현장지원단이 설치된다. 지원단은 금융지원 상황 등을 분석하고 현장 애로·건의사항을 파악하는 역할을 맡는다.

소비자피해예방 부원장보가 현장지원단장을 맡는다. 포용금융실장을 반장으로 하는 실무지원반이 지원단에 소속되며, 산하에는 특별상담센터를 통해 금융 애로를 점검하는 '총괄분석팀'과 현장청취반 운영을 통해 업종별 동향을 파악하는 '현장상황팀'이 설치된다.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현장청취반도 별도로 운영된다. 청취반은 업종별, 테마별, 특성별로 현장상황 파악에 나선다.

현장지원단장은 각 은행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여신 담당 인원들의 협의체와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은행권 연체 우려가 있는 자영업자에 대한 사전 지원도 강화된다.

국내 15개 은행이 자율적으로 운영하는 '개인사업자대출119' 제도 등을 활성화해 연체우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돕는다. 이 제도는 일시적 자금난 등으로 빚을 갚는데 어려움을 겪는 개인사업자 대출에 대해 만기연장, 이자감면, 분할상환 등을 지원한다.

금감원은 이 제도가 고객 입장에서는 채무부담을 덜고, 은행은 부실채권 발생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보고 있다.

금감원은 영세 개인사업자가 지원을 신청하기 전에 은행이 먼저 이러한 프로그램을 먼저 안내할 수 있도록 직원 교육 및 제도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은행권이 지원해오던 창업 위주 컨설팅을 '위기관리 컨설팅' 체계로 확대·재편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어려움에 처한 기존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매출·수익 회복 지원에 좀 더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위기관리 컨설팅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영업활성화(카드사 빅데이터를 활용한 마케팅 강화 등), 업태·업종 전환(오프라인에서 온라인 등), 채무 조정, 사업정리와 재기교육 등을 제공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위기관리 지원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데 있어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금감원은 업종별로 소상공인 피해규모와 금융애로 유형 등에 대한 세밀한 파악으로 다양한 대응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