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문재인 정부 서울 아파트 1순위 청약 경쟁률 23대1…박근혜 정부 대비 2배 상승
[이지 부동산] 문재인 정부 서울 아파트 1순위 청약 경쟁률 23대1…박근혜 정부 대비 2배 상승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7.03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DB
사진=이지경제DB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문재인 정부 들어 서울 아파트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이 박근혜 정부 당시보다 2배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아파트 분양평가 전문업체 리얼하우스가 지난 2014년 이후 6년간 서울 아파트 청약 자료를 분석한 결과,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5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1순위 청약 경쟁률은 평균 23.0대1로 집계됐다. 이는 박근혜 정부 당시의 서울 청약 경쟁률((13.3대 1)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서울 분양시장이 이처럼 과열된 이유는 아파트 공급 물량이 기존보다 줄어든 반면 청약 수요는 큰 폭으로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019년 연말까지 3만1170가구 공급되는데 그쳤지만 1순위 청약자 수는 71만7879명에 달했다. 공급물량은 박근혜 정부 시절(3만9544가구)보다 약 8400여가구 줄었는데 같은 기간 1순위 청약자 수는 약 19만2000여명 늘어났다.

서울에서 공급이 줄어든 주된 이유는 기존보다 훨씬 강력해진 부동산규제 탓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가 부활하면서 서울의 신규 주택공급에 발목이 잡히자 강남 재건축사업 추진도 큰 위기를 맞았다.

특히 2018년 서울 전역이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주택수요자들의 관심이 분양시장의 흥행요인으로 꼽힌다. 이전 정부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평균 2185만원선이었지만 문 정부 들어서는 2703만원으로 26.9% 상승했다.

김병기 리얼하우스 팀장은 “정부가 아파트 분양가 상승을 억제하고 동시에 무주택자에게 우선 청약기회를 줌으로써 개발 이익을 집 없는 수요자에게 우선 분배한다는 측면은 바람직하다”면서도 “다만 규제 일변도의 정책은 단기간에 효과를 거둘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신규 주택공급 감소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