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직장인 평균 점심값 6260원, 전년比 2.5%↑…코로나19에 '구내식당' 선호
[이지 보고서] 직장인 평균 점심값 6260원, 전년比 2.5%↑…코로나19에 '구내식당' 선호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7.05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올해 직장인들의 평균 점심값이 626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일조사(6110원) 대비 2.5% 오른 수준이다. 

더욱이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회사 밖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는 직장인은 감소하고, 구내식당에서 식사를 하거나 편의점 음식으로 식사를 하는 직장인들이 늘어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직장인 731명을 대상으로 ‘올해 직장인 점심값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먼저 올해 직장인들의 점심값은 평균 6260원이었다. 점심값은 식사 방법에 따라 차이가 있었는데 ‘회사 밖의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는’ 직장인의 평균 점심값이 7400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편의점 도시락 등 편의점 음식으로 식사를 하는’ 직장인의 평균 점심값이 6210원으로 다음으로 높았다. 이 외에 ‘구내식당에서 식사를 하는’ 직장인은 평균 5530원, ‘직접 도시락을 준비하는’ 경우는 평균 4860원의 점심값을 지출했다.

편의점 음식으로 점심식사를 하는 직장인의 점심값은 지난해(5360원) 대비 15.9% 올라 상승률이 가장 컸다. 이는 최근 편의점에 프리미엄 제품들이 등장하는 등 제품의 종류와 가격이 다양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구내식당에서 식사를 하는 직장인의 점심값도 지난해(5170원) 보다 7.0%가 올랐다. 회사 밖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는 경우도 지난해(7160원) 대비 3.4%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면서 회사 밖의 음식점에서 점심식사를 하는 직장인이 감소하고 구내식당이나 편의점 음식으로 점심식사를 해결하는 직장인들이 늘었다.

잡코리아가 ‘점심식사는 주로 어디에서 하는지’ 조사한 결과, ‘구내식당에서 식사를 한다’고 답한 직장인이 38.1%로 가장 많았다. 이어 ‘회사 밖 음식점에서 식사를 한다’고 답한 직장인이 34.5%였고, ‘편의점 음식으로(14.0%)’ 또는 ‘직접 준비해온 도시락으로(5.7%)’ 식사를 한다는 답변이 이어졌다.

지난해 동일조사에서는 ‘회사 밖 음식점에서 식사를 한다’고 답한 직장인이 46.3%로 가장 많았는데, 1년새 결과가 뒤집힌 것이다.

연령대별로는 20대(40.7%)와 30대(41.0%), 50대 이상(36.4%)의 직장인 중에는 ‘구내식당에서’ 식사를 하는 직장인이 가장 많았다. 반대로 40대는 ‘회사 밖 음식점에서’ 식사를 한다는 응답자가 52.0%로 가장 많았다.

한편 직장인 상당수는 높은 점심값에 부담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점심값이 부담스러운가’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중 7명에 달하는 72.2%가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실제 ‘최근 용돈을 아끼기 위해 점심값을 줄여본 적 있다’는 응답자도 47.9%로 절반에 가까웠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