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담배연기 없는 미래’ 흔들리지 않고 실천할 것”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담배연기 없는 미래’ 흔들리지 않고 실천할 것”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7.07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사진=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회사의 비전인 ‘담배연기 없는 미래’를 실현하기 위한 ‘정도경영’을 이어가겠다.”

7일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가 취임 100일을 맞아 개최한 웹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필립모리스가 최근 3년간 총력을 기울여 온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에 대한 기조 변화 없이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주요한 역량을 ‘아이코스’와 ‘히츠’에 지속적으로 투입하겠다는 뜻을 다시 한번 강조한 셈이다.

백영재 대표는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은 10여년간 비연소 제품 분야에 8조원 이상을 투자했고 그 결과 전 세계 53개국에서 궐련형 전자담배인 아이코스가 출시됐다”며 “연기 없는 담배 제품이 궁극적으로 일반 담배를 완전히 대체하는 것이 회사의 비전”이라고 소개했다.

한국필립모리스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에서 올해 1분기 아이코스 전용 담배인 히츠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약 45% 성장했다. 이에 한국필립모리스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유일한 히츠 생산기지 양산 공장에 이미 3000억원 투자를 완료했다.

백영재 대표는 신임 수장으로서 가장 관심을 갖고 수행할 사안으로 ▲과학에 기반한 차별적인 규제 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 ▲비연소 제품 시장의 성장 견인 ▲책임 경영 등 3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특히 연소 담배 시대를 종식하고 공중보건 차원에서 흡연자들에게 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게 하는 환경 조성이 한국필립모리스만의 노력만으로는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과학적 팩트에 기반한 차별적 규제를 제시해야 하고 사회 전반에서도 팩트에 기반한 건설적인 토론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백영재 대표는 “전자담배 시장 안에서 아이코스의 점유율을 높이는 것도 중요한 일이지만 더 중요한 것은 전체 담배시장에서 비연소 제품의 점유율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도록 하는 것”이라며 “지금처럼 과학과 검증, 안전성에 최우선의 가치를 두고 신뢰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만을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정도 경영으로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을 성장시키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 3월 한국필립모리스의 신임 대표로 부임한 백영재 대표는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코리아 대표, 구글 디렉터 등을 거친 IT업계 출신으로 역대 한국필립모리스의 대표 중 처음으로 담배업계에서 경력을 쌓지 않고 수장 자리에 올라 관심을 받아왔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