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한샘, 2분기 영업익 230억, 전년比 172.3%↑…코로나19에 가구 수요 '급증'
[실적] 한샘, 2분기 영업익 230억, 전년比 172.3%↑…코로나19에 가구 수요 '급증'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7.08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한샘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23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2.3%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매출은 5172억원으로 같은 기간 보다 25.9% 늘었다.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20%를 상회한 것은 4년6개월 만에 처음이다.

한샘 관계자는 "지난해 2분기 기저효과와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을 고려하더라도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넘게 성장한 것은 2015년 4분기 이후 4년 6개월 만에 처음"이라며 "과거 2013∼2017년 이어진 성장의 시대를 다시 한번 재개하는 첫 신호탄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고 자평했다.

이번 호실적은 리모델링 사업인 '리하우스'의 역할이 컸다는 설명이다.

한샘이 공간 패키지 상품 기획에서 상담·설계·실측·견적·시공·애프터서비스(AS)에 이르기까지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리하우스'는 올해 1분기와 2분기 판매 건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286%, 201% 각각 늘었다.

한샘은 "리하우스의 경우 이르면 3년 이내에 월 1만 세트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구 부문은 온라인에서 35% 성장한 것을 포함해 매출이 21.1% 증가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공간을 꾸미고자 하는 수요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샘 관계자는 "온라인 부문은 한샘몰 성장과 더불어 중소기업 공동 개발 브랜드 입점 상품 판매가 성장세를 견인했다"며 "오프라인에서는 상반기 신제품 24종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나온 신제품보다 2배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언택트(비대면) 시대가 도래하면서 주거 환경에 대한 관심이 가구·인테리어 소품·리모델링 수요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장 주도적 사업자로서의 위치를 굳건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