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문병희의 한 컷] 박원순 장례,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장…“모든 분께 죄송하다”
[현장-문병희의 한 컷] 박원순 장례,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장…“모든 분께 죄송하다”
  • 문병희 기자
  • 승인 2020.07.10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서울 종로구 소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3층 1호에 마련됐다. 사진=서울시

[이지경제] 문병희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10일 오후 12시부터 가족과 지인을 중심으로 공식 조문이 시작됐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의 빈소는 서울 종로구 소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3층에 위치한 1호실에 마련됐다.

서울시 관계자를 비롯한 국회의원들은 새벽부터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되길 기다리며 장례식장 안에서 기다렸다. 장례는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간 치러질 예정이며, 발인은 13일 오전에 진행된다.

아울러 서울시는 서울시청 앞에 분향소를 마련해 일반 시민, 서울시 직원들의 조문을 받는다.

한편 박 시장은 전날 오후 5시17분께 그의 딸이 112에 실종 신고한 이후 경찰, 소방당국의 수색 끝에 10일 오전 0시1분께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은 유언장을 통해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면서 “내 삶에서 함께 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오직 고통 밖에 주지못한 가족에게 미안하다”면서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고 전했다.

사진=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서울 종로구 소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3층 1호에 마련됐다. 사진=서울시
사진=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서울 종로구 소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3층 1호에 마련됐다. 사진=서울시

 


문병희 기자 moonphot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