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출‧퇴근 관리부터 체온 측정까지 QR코드 자동화 시스템 도입
쿠팡, 출‧퇴근 관리부터 체온 측정까지 QR코드 자동화 시스템 도입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7.1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쿠팡
사진=쿠팡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쿠팡이 QR코드를 통한 자동 체온측정 시스템 도입 등 방역 관련 프로세스를 강화했다고 12일 밝혔다.

쿠팡은 QR코드를 통해 출퇴근 관리는 물론 모바일 앱과 연동한 블루투스 체온계를 통해 직원들의 체온까지 자동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쿠팡에 따르면 수기작업 없이도 하루 3만명 이상에 달하는 작업자들의 건강 상태를 체크할 수 있으며 주의가 필요한 작업자들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특히 의심 환자 발생 시 접촉자 파악 등 빠른 대처가 가능하다. QR코드 관리는 직원은 물론이고 방문자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또한 쿠팡은 앱을 활용해 작업자들의 생활 방역 준수를 유도함으로써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작업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작업자 개개인에게 규칙적으로 발송되는 알람을 통해 마스크 착용 및 손 소독 등을 안내하고 공용으로 사용하는 PDA나 PC 등은 중복 사용자 발생 시 기기를 소독해야만 다음 사용자가 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작업복 및 작업화 등에는 바코드를 부착해 언제 세척과 소독이 이뤄졌는지도 추적한다.

쿠팡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작업자들이 안전하면서도 편리하게 작업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

작업자 개인이 사용하는 PDA에서 작동하는 거리두기 앱 기술을 자체 개발해 작업자가 의식하지 않아도 안전거리를 유지하며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도 했다. 또한 물류센터 통근버스를 두 배 증차하고 약 2400명에 달하는 대규모 ‘코로나19 안전감시단’을 채용하는 등 아낌없는 투자를 통해 작업자들이 거리두기를 지키며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고명주 쿠팡 인사부문 대표는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거리두기를 준수해야 하는 직원들의 피로감도 높아지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기술개발 및 자동화 작업을 통해 직원들이 불편함 없이 거리두기를 생활화하고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