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친환경 ‘레스 플라스틱’ 실천
아모레퍼시픽그룹, 친환경 ‘레스 플라스틱’ 실천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7.1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이니스프리 '그린티 씨드 세럼'
사진=아모레퍼시픽 이니스프리 '그린티 씨드 세럼'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화장품 용기에 메탈 제로(metal zero) 펌프 도입 및 100% 재생 플라스틱 용기 활용 등 재활용성을 높이는 ‘레스 플라스틱(Less Plastic)’을 실천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통해 아모레퍼시픽 그룹은 오는 2022년까지 약 700t의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량을 감축할 계획이다.

메탈 제로 펌프를 적용한 제품은 아모레퍼시픽 토탈 바디케어 브랜드 해피바스의 자몽에센스 바디워시다. 내용물의 펌핑을 돕기 위해 사용해온 금속 스프링을 적용하지 않아 다 쓴 뒤 별도의 분리 작업 없이 그대로 분리 배출할 수 있다. 또 용기를 100% 재생 플라스틱으로 제작했고 겉면 포장재인 수축 필름에 절취선을 넣어 재활용이 쉽다.

바이탈뷰티 메타그린도 레스 플라스틱 실천 제품이다. 기존 PVC재질을 사용한 캡슐 형태 포장을 재활용이 가능한 보틀, 파우치 형태로 변경하며 메타그린 슬림, 메타그린 골드로 업그레이드 출시했다. 바이탈뷰티는 향후 전 제품에 친환경 포장재 적용을 확대해 그린슈머에 맞는 건강기능식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니스프리는 그린티 씨드 세럼 용기에 종이 포장재를 적용한 페이퍼 보틀 에디션을 선보였다. 용기의 플라스틱 함량을 약 52% 감량했고(기존 대용량 160㎖ 제품 대비), 캡과 숄더에는 재생 플라스틱을 10% 사용해 새로운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 감축에 동참했다. 제품 사용 후 종이 보틀과 가벼워진 플라스틱 용기는 각각 분리 배출할 수 있다.

프리메라는 슈퍼 블랙 씨드 콜드-드랍 세럼™ 리미티드 세트에 유리 용기와 재생 플라스틱 캡을 적용하는 등 레스 플라스틱 제품 개발에 힘쓰고 있다. 또한 사탕수수 부산물로 만든 지류를 사용하고 내지 설명서 대신 콩기름 잉크로 단상자에 제품 정보를 인쇄해 지류 사용량을 최소화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 2009년 국내 뷰티 업계 최초로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한 이후 12년간 해마다 보고서를 발간해왔다. 2017년 재정립한 2020 지속가능경영 비전 ‘더 아리따운 세상을 위하여’를 실현하기 위해 환경, 사회 친화적 신제품 출시와 지속 가능한 매장 구현, 친환경 포장재 연구 등 새로운 시도를 꾸준히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해 기준 159t의 플라스틱을 감량하는 성과를 보였으며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앞으로도 레스 플라스틱과 관련된 다양한 활동을 전개로 지구환경을 위한 실천을 지속할 예정이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