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중소기업 및 지역 농수축산물 판로 지원 앞장
GS홈쇼핑, 중소기업 및 지역 농수축산물 판로 지원 앞장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7.14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GS홈쇼핑
사진=GS홈쇼핑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GS홈쇼핑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및 지역 농수축산물의 판로 확대를 위해 노력한 결과, 올 상반기 관련 상품의 취급액이 19억원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대한민국 동행세일’ 관련 기획전, 중소기업 위한 무료 방송 ‘아이러브(I Love) 중소기업’, ‘해피투게더-상생마켓’ 등 올 상반기 실적을 모두 합한 금액이다.

GS홈쇼핑은 지난달 26일부터 7월12일까지 대한민국 동행세일의 일환으로 2회 생방송과 모바일·온라인 기획전을 운영했다.

TV홈쇼핑 생방송으로는 무료 판매방송을 2회 진행했다. 3일, 10일 두 차례에 걸쳐 전주 지역의 ‘남원추어탕’과 충남서산 지역의 ‘수제 감태 세트’를 판매한 것. 모바일과 온라인몰에서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중소기업들의 농수축산물·공산품을 판매해 고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GS홈쇼핑은 중소기업의 판로 확대를 돕고 함께 성장하기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5월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상품만을 소개하는 신규 프로그램 해피투게더-상생마켓을 론칭했다.

매주 수요일 방송하는 해피투게더-상생마켓은 현재까지 총 6회 방송을 진행했다. 충남 서해키조개영어조합법인의 ‘키조개 관자 세트’, 전남 완도의 ‘활전복’ 등 지역 농수축산물 및 중소기업 상품을 판매했다.

중소기업 제품을 무료로 소개하는 프로그램 아이러브(I Love) 중소기업도 소기의 성과를 올렸다. 아이러브 중소기업은 매일 오전 5시 30분부터 30분 동안 중소기업 상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올 상반기에만 181회 무료방송을 진행했다.

GS홈쇼핑은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홈쇼핑 입점 기회 및 판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오는 8월부터는 중소상공인의 홈쇼핑 신규 진입 확대를 위해 데이터홈쇼핑 ‘GS MY SHOP’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 ‘꿈꾸는 가게’를 기존 월 2회 방송에서 주 2회 방송으로 확대 편성할 계획이다.

정호섭 GS홈쇼핑 상생협력부문 상무는 “GS홈쇼핑은 그동안 쌓아온 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소기업의 판로 확대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