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내년 말까지 ‘위드 코로나’ 지속, 장기전 대비해야”
신동빈 롯데 회장, “내년 말까지 ‘위드 코로나’ 지속, 장기전 대비해야”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7.1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7월14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화상으로 진행한 2020년 하반기 사장단 회의 ‘VCM(Value Creation Meeting)’을 주재하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4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화상으로 진행한 2020년 하반기 사장단 회의 ‘VCM(Value Creation Meeting)’을 주재하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신동빈 롯데지주 회장이 위드 코로나 지속에 따른 경제활동 위축과 함께 업무 효율성 제고와 혁신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주문했다.

롯데지주는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2020 하반기 롯데 VCM 회의(Value Creation Meeting, 옛 사장단 회의)’가 진행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웹비나(Webinar·웹 세미나) 형태로 진행됐다.

이날 신동빈 회장을 비롯해 롯데지주 대표이사와 4개 BU(Business Unit·사업부)장, 임원, 계열사 대표이사 등 90여명은 잠실, 소공동, 양평 등 8개의 회의실에 소규모로 모여 화상을 통해 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신동빈 회장은 “코로나와 함께 하는 ‘위드 코로나’가 내년 말까지는 계속될 것 같다”면서 “2019년 대비 70~80% 수준으로 경제활동이 위축될 것으로 전망되고 이러한 ‘70% 경제’가 뉴노멀(새로운 일상)이 됐다. 새로운 시대에서 살아남을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우리가 지금까지 해 왔던 업무 방식을 다시 돌아볼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업무상의 낭비를 줄이고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 CEO가 해야 하는 첫 번째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제무역, 세계화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한 시점이 됐다고 지적했다.

신동빈 회장은 “1998년 IMF, 2008년 리먼 쇼크는 1~2년 잘 견뎌 회복했지만 지금은 완전히 다른 상황”이라며 그간의 사업전략을 돌아볼 것을 주문했다.

이어 “생산 최적화를 위해 많은 생산시설이 해외로 나갔지만 지금은 신뢰성 있는 공급망 재구축이 힘을 받고 있고 투자도 리쇼어링(국내 복귀)하고 있다”면서 해외사업을 진행할 때 다른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내 사업에 집중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본업 경쟁력 제고와 그간 추진해 온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DT) 그리고 계열사 간의 시너지를 주문했다.

신 회장은 "“DT를 이루고 새로운 사업이나 신성장동력을 발굴하는 것도 물론 중요하지만 우리가 해왔던 사업의 경쟁력이 어떠한지 재확인하는 것도 필요하다”며 “경제 상황이 어렵다고 너무 위축되지 말고 단기 실적에 얽매이지 말고 장기적인 측면에서 본업의 혁신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신동빈 회장은 19세기 영국의 총리 벤저민 디즈레일리가 말한 ‘최선을 기대하며 최악에 대비하라’를 인용하며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면서도 최선을 기대한다면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