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서울시 공유자전거에 LTE-M1 통신기술 접목
LG유플러스, 서울시 공유자전거에 LTE-M1 통신기술 접목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7.1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LG유플러스가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공유자전거 서비스 ‘따릉이’에 ‘LTE-M1’ 통신기술을 제공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통신기술 제공은 통신 기능을 적용한 전용 단마릭로 공유자전거의 관리 효율과 이용 편의성을 높인 ‘뉴따릉이’ 보급을 위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보다 편리한 대여, 반납을 위해 QR코드가 부착된 전용 단말기가 공유자전거 뒷바퀴에 설치되며, 잠금장치의 역할을 한다.

LG유플러스는 LTE-M1 기술로 단말기의 관리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LTE-M1은 LTE 주파수를 이용해 데이터를 전송하는 무선 통신기술로 전력 소모량이 낮아 수년간 사용할 수 있다. 이동 중은 물론 건물 안, 지하에서도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이같은 장점을 바탕으로 국내 지자체 중 최초로 공유 이동 수단에 LTE-M1 통신 기술을 도입했다. 전용 단말기가 적용된 공유 자전거는 실시간 위치 정보 조회가 가능해 분실 및 도난을 방지한다. 또 잠금상태, 배터리 잔량, GPS, 블루투스 상태정보 등을 주기적으로 전송할 수 있어 유지보수도 편리하다.

LG유플러스는 비대면의 중요성과 함께 1인용 이동수단에 대한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LTE-M1 통신기술을 다양한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에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오영현 LG유플러스 무선사업담당은 “LTE-M1 통신기술은 저전력 기반의 LTE 통신으로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에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핵심 솔루션”이라면서 “잠금장치 등 관련 제조사들과 협력을 강화하고 당사만의 기술력과 경험으로 비대면 시대 공유 모빌리티 시장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