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통합 자산관리 플랫폼 '100년 리빙트러스트 센터' 출범
하나은행, 통합 자산관리 플랫폼 '100년 리빙트러스트 센터' 출범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7.1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나은행
사진=하나은행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하나은행은 통합 자산관리 플랫폼 '100년 리빙트러스트 센터'가 출범했다고 16일 밝혔다.

기존에 있던 리빙트러스트 센터를 확대·개편한 조직으로 신탁을 통한 개인과 기업의 통합 자산관리를 담당한다.

개인과 기업의 일대일 맞춤형 자산관리와 상속설계는 물론 1만원 이상 소액의 금전신탁만으로도 장기 자산관리와 상속플랜을 동시에 추구하는 게 목표다.

개인·기업 자산관리 상담과 상속·승계에 대한 문의가 계속 늘고 있어 이에 맞는 전문조직을 갖추고 손님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할 목적으로 조직을 확대·개편했다는 설명이다.

자산관리 대상은 신탁을 기반으로 금전과 부동산, 주식 등 다양한 실물 재산을 포괄한다. 개인의 자산관리와 상속, 기업의 승계계획도 함께 제공한다.

또 세무와 법률 자문, 부동산 자산 관리와 처분, 신축과 리모델링 컨설팅, 고령자 시니어주거신탁과 후견, 미성년과 장애인을 위한 복지형 금융상품과 서비스도 가능하다.

센터의 기존 인력은 13명이었지만, 이번 조직 확대·개편으로 변호사, 세무사, 전문 상담인력 등을 충원해 20명 안팎으로 구성된다. 장소는 서울 강남구 '클럽(Club)1 PB센터' 내에 위치한다. 보다 많은 손님이 상담 받을 수 있도록 전국 단위 지원센터로 확대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센터 출범을 기념해 하나의 계좌로 다양한 자산을 운용하고 사후 수익자까지 지정할 수 있는 금전종합신탁 '100년 안심신탁Ⅱ'를 출시했다. 앞서 지난 3월에는 금융사기 예방, 지급청구인을 지정하는 장기 관리형 '100년 안심신탁I'을 선보인 바 있다.

배정식 하나은행 100년 리빙트러스트 센터장은 "신탁을 기반으로 한 손님 자산관리 플랫폼을 오래 전부터 준비해 왔다"며 "더욱 많은 개인과 기업 손님이 하나은행의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경험하면 좋겠다"고 전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