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올란도’, ‘그랜드 카니발’에게 도전장 내밀어?
쉐보레 ‘올란도’, ‘그랜드 카니발’에게 도전장 내밀어?
  • 김영덕
  • 승인 2011.02.2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김영덕 기자]오는 3월 2일 쉐보레 ‘올란도’ 판매가 예정됐다.

 

GM대우를 떼어내고 판매되는 첫 번째 모델이자, 대표 RV 모델이었던 ‘레조’의 후속모델로 등장한 올란도는 실시간 검색 1위를 차지하며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올란도의 ‘맞수’는 어떤 차일지 경쟁구도가 궁금해지는 가운데 업계에서는 유력한 라이벌로 기아의 RV차량인 ‘카렌스’를 지목했다.

 

2011년 ‘올란도’의 가격은 1,980만원 ~ 2,463만원으로 발표됐다. 카렌스가 올란도의 경쟁모델로 떠오른 점도 비슷한 가격대 때문인데, 주연료가 ‘디젤’이라는 점, 7인승 이상의 파워를 겸비한 MPV라는 점에서는 ‘그랜드 카니발’과의 어깨를 나란히 한다.

 

또한 그랜드 카니발은 중고차 시장에서도 다목적 차량 중 유일하게 인기 검색순위 10위권 내에 올라있어 실세를 장악했다고 할 수 있다. (카즈 http://www.carz.co.kr 중고차 검색순위 기준)

 

지난 해 ‘그랜드 카니발’은 꾸준히 10위 안팎을 지킨 반면, 라이벌로 지목된 ‘카렌스’는 60위권을 겉돌며 그 존재감이 미약한 상태다. 따라서 ‘올란도’가 중고차 시장과 MPV 자동차 시장에서 상위 인기모델로 자리매김 하려면 ‘카렌스’보다는 ‘그랜드 카니발’을 먼저 제쳐야 할 것으로 보인다.

 

‘그랜드 카니발’이 높은 인기를 얻는 데는 이유가 있다. 리터당 12.8km를 달리는 2등급 연비는 고유가 시대의 부담을 덜어주고, 배기량 2,199c, 최대출력 197hp, 최대토크 43kg.m라는 힘은 출시 중인 MPV차량 중에서도 월등히 높다. 이는 ‘카렌스’ 뿐만 아니라 ‘올란도’ 역시 긴장하게 할만한 수치다. ‘올란도’가 리터당 14km를 달려 연비 면에서 우수한 성능을 보이고 있지만 힘으로는 ‘그랜드 카니발’에 밀리는 셈이다.

 

쉐보레는 아니지만 먼저 등장한 GM대우의 알페온이 꾸준히 입지를 넓혀가는 가운데, MVP의 왕좌를 차지하겠다는 야심이 돋보이는 ‘올란도’. 꾸준한 지지를 받는 기존 경쟁 모델을 넘어 쉐보레의 첫 차 올란도는 RV계를 접수할 수 있을까?


김영덕 rokmc3151@ezyeconomy.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