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직장인 10명 중 7명 "현재 연봉 불만족…787만원은 더 받아야"
[이지 보고서] 직장인 10명 중 7명 "현재 연봉 불만족…787만원은 더 받아야"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8.03 1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사람인
사진=사람인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자신의 현재 연봉에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적정 연봉은 지금보다 20% 이상 높았다.

3일 사람인이 직장인 1071명을 대상으로 ‘연봉 만족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69.9%가 현재 연봉에 불만족한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현재 연봉은 평균 3584만원이었다. 본인에게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연봉은 평균 4371만원으로 집계됐다. 실제 연봉과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연봉의 차이는 787만원이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과 여성의 평균 연봉이 각각 4060만원, 2980만원이었다.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연봉은 남성이 평균 4979만원, 여성 3699만원이었다. 실제 연봉과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연봉의 차이는 남녀가 각각 919만원, 719만원으로 조사됐다.

연봉에 불만족한다고 답한 이들은 그 이유로 ‘동종 업계 수준에 비해 낮아서’(44.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회사에 기여한 바에 비해 낮아서’(36.4%), ‘타업종 동일 직급 수준에 비해 낮아서’(33.2%), ‘또래 지인들에 비해 낮아서’(27.4%), ‘입사동기 및 후배보다 낮아서’(8.5%) 등을 들었다.

연봉 불만족은 직장생활에도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절반 이상(55.5%, 복수응답)은 ‘현재보다 연봉이 높은 곳으로 이직 준비’라고 답했다. 연봉이 퇴사 결심에 주요한 원인이 되는 것이다.

다음으로는 ‘업무 의욕 저하’(52.5%)가 뒤를 이었고, ‘더 열심히 하고 싶은 동기부여 상실’(49.1%), ‘애사심 하락’(41.3%), ‘스트레스 증가’(30%), ‘자기개발을 위해 노력’(24.2%), ‘목표 달성 의지 약화’(20.6%), ‘연봉 높은 동료와 비교해 열등감에 빠짐’(19%) 등의 의견이 있었다.

응답자 절반 이상(56%)은 ‘연봉 콤플렉스’를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60.7%는 연봉을 높이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고 있었다.

이들이 하고 있는 노력으로는 ‘업무에 매진해 성과를 내려고 노력’(54.6%,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이직 준비’(49.8%), ‘자기개발을 통해 역량 강화’(44.8%), ‘성과를 수치화하는 등 보여주기에 힘씀’(24.5%), ‘인사평가를 위해 상사와의 관계 증진에 힘씀’(20.3%), ‘남들이 꺼려하는 일을 도맡음’(15.4%), ‘상사와 면담 등을 통해 어필’(13.7%) 등이 있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