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H-Beam 공법’ 건설신기술 지정
포스코건설 ‘H-Beam 공법’ 건설신기술 지정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8.05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포스코건설
사진=포스코건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포스코건설은 자사가 개발한 'H-Beam 공법'이 건설신기술로 지정됐다고 5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산하 한국건설기술협회는 최근 한국 대형구조물에 최적화된 포스코건설의 '콘크리트 충전튜브형 상부플랜지를 갖는 H-Beam(TH-Beam) 공법'을 건설신기술 제 893호로 지정했다.

TH-Beam은 철강기업 포스코의 강건재로 만든 H-Beam 한쪽 면을 강재튜브로 만들어 여기에 콘크리트를 충전한 것이다. 기존 H-Beam보다 1.3배에서 1.5배의 하중을 견딜 수 있다.

특히 이를 활용해 대형지붕, 고하중 바닥, 천장크레인 등에 획기적인 구조안정성을 보장할 수 있으며 보가 쳐지는 것을 방지하기 때문에 보강용 경사재와 작은보 설치를 최소화할 수 있어 공사기간과 공사비를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신기술 지정으로 22건을 보유하게 됨으로써 국내 대형건설사 중 가장 많은 신기술을 보유하게 됐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우수한 기술을 가진 협력사와 함께 건설신기술 개발에 더욱 노력을 기울여 협력사와 상생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