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문병희의 한 컷] 소양강댐, 3년만에 수문 개방
[현장-문병희의 한 컷] 소양강댐, 3년만에 수문 개방
  • 문병희 기자
  • 승인 2020.08.06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후 강원 춘천시에서 소양강댐이 수문을 열고 방류하고 있다. 사진=문병희 기자
5일 오후 강원 춘천시 소양강댐이 수문을 열고 방류하고 있다. 사진=문병희 기자

[이지경제] 문병희 기자 = 강원도 춘천시 소양강댐이 3년 만에 수문을 개방했다.

6일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지사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3시를 기해 수문을 열고 방류했다. 닷새째 이어진 집중호우로 제한 수위를 넘어선 데 따른 조치다.

이번 방류는 지난 2017년 8월 이후 3년 만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오는 15일까지 수문을 열어두며 댐 수위를 조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5일 오후 한 시민이 방류 중인 소양강댐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문병희 기자
5일 오후 한 시민이 방류 중인 소양강댐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문병희 기자

한편 소양강댐은 한강 수위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한강홍수통제소 관계자는 “소양강댐에서 방류한 물이 한강대교에 도달하기까지 16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한강 수위가 1~2미터가량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문병희 기자 moonphot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