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국토부·기재부 부동산 정책 고위공직자 36% ‘다주택자’
[이지 부동산] 국토부·기재부 부동산 정책 고위공직자 36% ‘다주택자’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8.06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DB
사진=이지경제DB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등 부동산 정책을 수립하는 고위공직자 36%가 다주택자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6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교통부·기획재정부·금융위원회·공정거래위원회·한국은행 등 부동산 관련 정책을 다루는 주요 부처와 산하기관의 1급 이상 고위공직자 107명 중 39명(36%)이 다주택자라고 밝혔다.

경실련에 따르면 해당 부서 고위공직자들의 1인당 재산은 신고가액 기준으로 20억원이며 이 중 부동산 재산은 12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99명(92.5%)이 유주택자였으며 다주택자는 39명(36.4%)이었다. 3주택 이상 보유자도 7명이었다. 반면 무주택자는 8명(7%)이었다.

집을 4채 보유한 다주택자는 장호현 한국은행 감사, 최창학 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 등이 있었다. 3주택자는 최희남 한국투자공사 사장, 김채규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 채규하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백명기 조달청 차장이었다.

이들 고위공직자들의 주택 대부분은 서울 강남과 세종시에 위치했다. 이들이 보유한 147채 가운데 68채(46%)가 서울이었으며 그중에서도 42채(29%)는 강남4구에 있었다. 나머지 주택은 세종시(22채)와 수도권(26채) 등이었다.

경실련은 “고위공직자의 다주택 보유 논란에 따라 집권 여당과 고위공직자의 다주택 매각이 이뤄지고 있지만 여전히 차관, 실장, 공기업 사장 등 공직자들은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부동산 정책을 다루는 국토부, 기재부, 금융위 등에는 다주택 보유자나 부동산 부자를 관련 업무에서 제외시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난 2017년 5월부터 올해 6월까지 부동산 재산 상위 10명이 보유한 아파트와 오피스텔 중 시세 조회가 가능한 물건을 대상으로 시세 변화를 살펴본 결과, 이들이 보유한 아파트와 오피스텔 시세는 이 기간 15억원에서 22억8000만원으로 평균 7억8000만원(52%)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경실련은 “대부분 서울 요지와 세종시에 주택을 보유하고 있는데 문 정부 이후 이곳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면서 보유한 재산 역시 큰 폭으로 뛰었다”며 “특히 국토부가 발표한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인 14%의 3.6배 수준으로 나타난 것을 볼 때 국토부의 집값 통계는 거짓 왜곡돼 있음이 재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