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동행사업' 시범사업 대상지 6곳 확정
국토부, '동행사업' 시범사업 대상지 6곳 확정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8.0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토교통부
사진=국토교통부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국토교통부와 건축도시공간연구소는 '동행사업' 시범사업 대상지 6곳을 확정해 사업에 착수한다고 9일 밝혔다.

동행사업은 주택단위의 집수리와 골목길 환경정비를 연계한 마을단위의 노후주거지 환경 개선사업으로 주택 상태와 거주자의 요구 등에 따른 맞춤형 집수리를 지원한다.

시범사업 대상지는 서울 도봉구(도봉2동 키움 프로젝트), 경기 화성시(황계동 정조대왕 능행차마을), 강원 원주(봉산동 도시재생), 충남 부여(역사와 문화가 숨쉬는 동남리 황교마을), 전북 전주(서학동 예술마을 도시재생 뉴딜사업), 경북 영주(남산선비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6곳이다.

정부는 이번에 선정된 시범사업 대상지에 대해서는 집수리 패키지 지원과 더불어 연말까지 사업성과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번 시범사업 추진성과를 분석해 전체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로의 새로운 집수리 모델 확산을 위한 지침(가이드라인)과 제도개선방안을 연내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내년부터는 새로운 집수리 모델을 전체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백원국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동행사업을 통해 새로운 집수리 모델이 안착되면 개별주택의 에너지성능 개선뿐만 아니라 마을단위의 안전한 주거환경이 조성될 것“이라며 ”가로주택정비, 소규모재건축, 자율주택정비 등이 어려운 골목길에 접한 노후주택지역의 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