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제23회 올해의 에너지위너상 싹쓸이
삼성·LG전자, 제23회 올해의 에너지위너상 싹쓸이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8.10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올해의 에너지위너상’을 수상하며 에너지 절감 혁신 기술을 인정받았다.

삼성전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소비자시민모임이 주최하는 ‘제23회 올해의 에너지위너상’에서 최고 상인 ‘에너지 대상 및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에너지위너상에서 ▲에너지 대상 및 국무총리상 75형 크리스탈 UHD TV ▲에너지효율상 그랑데 건조기 AI ▲에너지 기술상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등이 각각 선정됐다. 이외에도 ▲셰프컬렉션 냉장고 ▲비스포크4도어 냉장고 ▲양문형 냉장고 ▲무풍 에어컨 벽걸이 와이드 ▲그랑데 세탁기 AI 등 5개 제품도 에너지위너상을 수상했다.

에너지 대상 및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75형 크리스탈 UHD TV는 소비전력 절감을 위해 패널 내부의 LED 구조를 개선했고, 회로설계 최적화로 제품 사용 시 발생하는 불필요한 에너지 손실을 줄였다. 또 조도센서, 절전모드 등을 적용해 기존 제품 대비 소비전력 54%를 개선하며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달성했다.

에너지 효율상을 받은 그랑데 건조기 AI는 9개의 센서가 주기적으로 내부 온도와 옷감의 상태를 감지해 최적의 건조 온도 및 시간을 판단할 수 있으며, 고효율 인버터 히트펌프 시스템을 적용해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기록했다. 또한 에너지 기술상을 수상한 비스포크 식기세척기는 4개의 세척 날개 구조로 빠른 세척이 가능하며, 메탈 와이어 선반을 적용해 기존 모델 대비 건조 시 사용되는 에너지를 22% 절감했다.

사진=LG전자
사진=LG전자

LG전자도 에너지위너상에서 대상 2개를 포함해 총 8개의 본상을 수상했다.

LG전자의 상업용 싱글 냉난방기과 고출력 양면 발전 태양광 모듈은 각각 ‘에너지 대상 및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에너지 대상’을 수상했다. 이밖에 ▲휘센 인버터 제습기 ▲디오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디오스 양문형 얼음정수기냉장고 ▲트롬 워시타워 ▲퓨리케어 상하좌우 정수기 ▲트롬 세탁기 씽큐 등이 본상을 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은 상업용 싱글 냉난방기는 독자기술인 ‘증발기액분리’ 기술과 ‘베이퍼 인젝션’ 기술이 탑재돼 자사 제품보다 냉방효율은 최대 20%, 난방효율은 최대 37% 높였다. 또 고출력 양면 발전 태양광 모듈은 12개의 얇은 와이어로 태양광 셀들로 전기적으로 연결하는 첼로 기술이 적용됐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영 전략을 바탕으로 높은 에너지 효율뿐만 아니라 뛰어난 성능과 디자인을 고루 갖춘 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가전명가의 위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