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근로자 2명 중 1명 "17일 임시공휴일 출근"
[이지 보고서] 근로자 2명 중 1명 "17일 임시공휴일 출근"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8.13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근로자 2명 중 1명은 오는 17일 임시공휴일 지정에도 불구하고 출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체공휴일에 유급휴가를 시행하는 일터가 10곳 중 3곳 꼴로 적은 까닭이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아르바이트생 807명,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직장인 689명을 대상으로 ‘8월17일 광복절 대체공휴일 출근 여부’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광복절 대체공휴일을 제대로 시행하는 중소기업은 41.1%로 나타났다. 절반도 채 안 되는 비중이다. 더욱이 알바생 고용 사업장 중 대체공휴일을 유급으로 쉴 수 있도록 시행하는 곳은 14.1%에 불과했다.

절반에 조금 못 미치는 알바생들이 ‘일터에서 대체휴일을 시행하지 않는다(48.4%)’며 ‘쉬고 싶으면 내 휴가를 사용해야 한다’고 답했다. 직장인은 이보다는 낮은 29.3%로 응답됐다.

유급휴일이 아닌 무급으로 시행한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알바생 37.5%, 직장인 29.6%가 자신이 일하는 일터에서 ‘17일을 무급휴일로 지정해 쉬게 한다’고 답했다.

실제로 이번 대체공휴일에 출근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두 명 중 한 명꼴로 ‘출근한다(49.3%)’고 답했다. 대체공휴일에도 출근한다는 응답은 알바생이 55.6%로 직장인 41.8%에 비해 14%포인트 가량 높았다.

근로자들이 대체공휴일에도 출근하는 이유는 대체휴일을 시행하지 않는 회사의 방침(40.3%) 탓이 가장 컸다. 직장인 44.8%, 알바생 37.4%가 ‘회사가 대체휴일을 시행하지 않아서’라고 그 이유를 1위에 꼽았다.

2, 3위의 순위는 달랐다. 먼저 직장인은 ‘노느니 시급‧수당이라도 벌려고(18.4%)’를 2위, ‘쉬면 그날의 급여가 없으니까(10.4%)’를 3위에 꼽았다.

반면 알바생은 ‘쉬면 그날의 급여가 없으니까(21.6%)’라는 응답이 ‘집에서 노느니 시급‧수당이라도 벌려고(19.4%)’를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그밖에 근로자들이 대체공휴일에 출근하는 이유로는 ‘성수기, 가장 바쁜 시즌이라서(9.2%)’, ‘회사 정책, 경영자의 마인드 때문에(6.0%)’, ‘밀린 업무가 많아서(2.8%)’, ‘반드시 처리해야 하는 급하거나 중요한 업무가 있어서(1.6%)’ 등이 있었다.

대체공휴일 출근하는 대부분의 근로자는 별도의 휴가를 챙겨 받지는 못할 전망이다. 대체휴일에 출근한다고 밝힌 알바생 77.1%, 직장인 70.5%가 ‘별도의 휴가는 지급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편 ‘대체공휴일에 출근하지 않는다’고 답한 근로자 중 절반가량은 뚜렷한 계획 없이 쉬면서 충전의 시간을 가질 예정으로 나타났다.

대체공휴일 계획을 물은 결과 29.8%의 응답자가 ‘별 계획이 없다, TV나 스마트폰을 보며 빈둥거릴 것’이라 답했다. 또 22.3%는 ‘숙면 등 충분한 휴식을 취할 것’이라 답했다.

이어 ‘가족과 함께 여가시간을 가질 것(11.6%)’, ‘가까운 근교로 나들이, 외출(10.9%)’, ‘밀린 집안일 등 개인적인 용무를 해결(9.5%)’할 예정이라고 응답됐다. 그밖에 ‘문화생활, 여가를 즐길 계획(7.1%)’이라거나 ‘여행(5.3%)’, ‘부모님 등 친지를 찾아 뵐 것(1.6%)’ 등의 응답도 있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