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건설사 수장 중 코로나19 관심도 1위
[이지 보고서]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건설사 수장 중 코로나19 관심도 1위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8.28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프=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그래프=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가 국내 주요 브랜드 아파트 건설사 수장 21명 중 코로나19 방역 및 사회공헌 등에 가장 많은 관심을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월 20일부터 8월 26일까지 7개월여간 국내 브랜드 아파트 건설사 수장 21명에 대해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 채널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며 조사 대상 사이트 수는 22만개다.

연구소가 임의 선정한 조사대상 브랜드 아파트 건설사 수장은 코로나19 정보량 순으로 ▲롯데캐슬 ▲포스코 더샵 ▲한화 포레나 ▲대우 푸르지오 ▲계룡 리슈빌 ▲현대 아이파크 ▲금호 어울림 ▲삼성 래미안 ▲SK 뷰 ▲현대 힐스테이트 ▲코오롱 하늘채 등이다.

또 ▲GS 자이 ▲대림 e-편한세상 ▲반도 유보라 ▲두산 위브 ▲호반 써밋 ▲우미 lynn▲한신 더 휴 ▲태영 데시앙 ▲중흥 S클래스 등이다.

이중근 부영주택 회장은 영어의 몸이어서 조사에서 제외했다. 대표 이름이 빠진 회사 차원의 코로나19 관심도는 이번에 집계하지 않았으며 ‘대표 이름’과 ‘코로나19’ 키워드 사이에 한글 16자 이상이 포함되면 집계되지 않아 정보량 누락이 발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분석 결과,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가 567건으로 21명의 수장 중 압도적인 관심도 1위를 차지했다.

하 대표는 7월 초 협력사에 코로나19 방역키트를 전달했고 6월 중순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하기도 했다. 3월 27일에는 코로나19에 따른 비상경영체제 행동 강령과 윤리경영 실천 선서식을 진행하는 등 감염병 확산 방지에 남다른 관심도를 보여왔다.

정보량 280건으로 2위를 차지한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는 코로나19 의료진에 감사의 화분을 전달하는가 하면 국내외 건설현장 150곳의 현장 직원 3200명에게 홍삼 선물세트를 나눠주고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족들을 제대로 방문하지 못하고 일하는 직원들에 대해 ‘코로나19를 이겨내자’는 메시지를 담은 편지를 보냈다.

164건의 정보량으로 3위를 기록한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 역시 코로나19로 이라크에 발이 묶인 직원들에게 격려와 응원의 편지를 보냈으며 감염병 예방을 위해 ‘포레나 부산 덕천’의 견본주택을 사이버 모델하우스로 대체하기로 했다.

김형 대우건설 대표와 한승구 계룡건설 대표는 각각 46건과 41건으로 빅5를 차지했다.

이밖에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대표 25건 ▲서재환 금호건설 대표 20건 ▲이영호 삼성물산 건설부문 대표, 안재현 SK건설 대표 각 19건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국내 대표 브랜드 중 하나인 ‘힐스테이트’의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가 18건,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가 단 3건으로 미미한 정보량을 보였다. 윤창운 코오롱글로벌 대표, 임병용 GS건설 대표, 배원복 대림산업 대표,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 김진호 두산건설 대표, 김대헌 호반건설 대표, 이석준 우미건설 부회장 등도 1~16건의 정보량만 기록했다.

특히 최용선 한신공영 회장, 이재규 태영건설 대표, 백승권 중흥건설 대표는 단 한 건도 집계되지 않았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롯데, 포스코, 한화 등 일부 대표를 제외하면 상당수 대표들이 타 업종 대비 코로나19 관심도가 낮은 것으로 보인다”며 “거리두기 2단계가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시점에서 대민 업무가 많은 아파트 건설사 대표들의 관심도 제고가 이뤄져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