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현대차·한화 등 금융그룹 6곳 이달말부터 통합공시 실시
삼성·현대차·한화 등 금융그룹 6곳 이달말부터 통합공시 실시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0.09.1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자산 5조원 이상인 복합금융그룹 가운데 금융지주와 국책은행을 제외한 삼성생명과 미래에셋, 한화생명, 현대차, 교보생명, DB손해보험 등 금융그룹 6곳에 대한 통합 공시가 이달 말부터 실시된다.

금융위원회는 16일 ‘금융그룹의 감독에 관한 모범규준’에 따라 금융그룹 공시를 9월 말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금융그룹 통합공시는 문재인 정부가 국정과제로 추진해온 금융그룹감독제도 개선의 일환이다. 당초 금융당국은 지난 5월 모범규준 개정에 따라 6월 첫 공시를 진행하기로 했으나 준비 시간과 코로나19에 따른 업무부담으로 인해 금융그룹의 의견으로 이달부터 실시한다.

금융그룹의 주요 공시 내용은 ▲소유 및 지배구조 ▲자본적정성 ▲내부거래 등을 포함한 25개 항목이다. 소유 및 지배구조 공시를 통해 금융회사별 대주주 지분, 주요 임원의 비금융계열사 겸직 현황 등의 지배구조를 확인할 수 있다. 자본적정성부문의 경우 금융그룹에 요구되는 최소 필요 자본과 실제 보유한 적격자본을 통해 금융그룹의 손실흡수 능력을 파악할 수 있다. 또 금융계열사와 비금융계열사 간 부동산 임대차 등의 자산 및 상품용역 거래, 금융계열사 간 펀드 판매 및 변액보험 운용 위탁 등 다양한 내부거래 현황 확인이 가능하다.

분기별 공시는 매분기말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공시하며, 연간공시의 경우 5개월 15일 이내에 공시해야 한다.

금융위원회는 이번 통합공시를 통해 ▲금융그룹 차원의 위험요인 ▲위험관리현황 등을 소비자가 이해하기 쉬워질 것으로 기대했다. 또 금융소비자와 투자자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금융그룹의 위험관리역량도 제고될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앞으로도 금융그룹 공시 제도를 법제화한 ‘금융그룹의 감독에 관한 법률안’ 입법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