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사계절하우스에서 생산한 토마토 첫 출하 및 평가
농진청, 사계절하우스에서 생산한 토마토 첫 출하 및 평가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9.21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농촌진흥청
사진=농촌진흥청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농촌진흥청은 여름철 생산이 어려운 토마토와 장미 등 원예작물을 전북 완주의 고온극복형 온실(사계절하우스)에서 생산해 도매시장 출하와 시장평가를 진행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5일 올해 생산한 토마토의 첫 도매시장 출하와 시장평가를 진행했다. 평가결과를 바탕으로 시장 수요에 맞춘 고품질 생산 재배기술도 보완할 계획이라는 설명이다.

우리나라에서 토마토는 시설 하우스 내 고온으로 인해 여름철 생산이 어려워 80% 이상이 고랭지에서 생산된다. 첫 출하한 토마토(데프니스 품종)는 고랭지산(철원) 최상품과 비슷한 품질 평가를 받았다.

다만 품종별 품질차이와 수확 후 유통에 대한 기술적 보완사항도 확인돼 개선하기로 했다.

농진청은 지난해부터 여름철 고온기 농작물 생산이 곤란한 우리나라의 시설재배의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대형 비닐하우스에서 작물생산을 실증하고 있다.

이는 선진 농업인이 여름철에도 작물을 생산이 가능하도록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설치해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시설을 과학적 검증과 적용기술 보완을 통해 보급형 모델로 발전시키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 온실을 설치해 가장 먼저 실증한 장미는 같은 면적의 일반 하우스에 비해 약 2배 이상 수확량이 많고, 품질도 매우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달 7일 출하한 장미는 굵기가 크고 품질이 우수해 1송이당 1447원을 받아 일반 장미(평균 617원)보다 약 2.3배 높은 가격을 받았다.

딸기의 경우는 기존 재배방식보다 약 1개월 빠른 10월 중순부터 수확이 가능하다. 단 수확기 연장을 위해 연속 꽃눈분화와 환경조절 기술 등 재배기술관련 추가 연구가 필요함을 확인했다. 동시에 수확이후 품질 유지를 위한 관리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또 올해 추가 설치한 온실에서 실증한 파프리카는 7월말 첫 출하해 전문가 평가를 받아본 결과, 고랭지산 파프리카에 비해 식감 등 품질은 대등하나 시장수요가 많은 중소과 비중이 낮아 기술보완을 진행 중이다.

농진청은 과학적 검증과 적용기술 보완을 통해 사계절하우스의 경제성을 높이고 시설의 안전성이 확보된 내재해 규격을 갖춘 보급형 모델을 오는 2021년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사계절하우스에 적합한 다년생 작물을 포함한 다양한 품목의 재배 실증과 함께 재배 매뉴얼(안내서)도 만들어 보급할 방침이다.

황정환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한여름에도 신선 농산물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내재해성과 경제성을 갖춘 새로운 유형의 온실 모델을 개발하겠다”며 “한국이 네덜란드를 넘어서는 시설재배 강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