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융권, 기후리스크 관리 모니터링 체계 구축해야"
윤석헌 "금융권, 기후리스크 관리 모니터링 체계 구축해야"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9.22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2일 "기후리스크를 관리·감독할 수 있는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이삼봉홀에서 열린 '2020 국제 컨퍼런스' 개회사에서 "기후변화 충격으로 인해 금융시스템에 손상이 초래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에는 금융기관을 비롯한 민간영역에서도 녹색산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며 "예로 한국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채권 발행액이 지난 2016년 이후 빠르게 증가해 올해 8월 말 기준 119억 달러로 아시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해 녹색금융협의체(NGFS)는 기후변화 리스크에 대비해 중앙은행과 감독기구에 6가지 제언을 한 바 있다"며 "그 중 대표적인 것이 금융시스템의 기후리스크 평가와 이를 건전성 감독과정에 통합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윤 원장은 "이는 기후변화 영향의 불확실성, 복잡성을 감안하면 분명 쉽지 않은 작업이 될 것"이라며 "그러나 이를 지체할 경우 머잖아 다가올 기후변화 충격으로 인해 금융시스템에 심각한 손상이 초래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금감원은 한국의 기후변화 대응계획과 금융환경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기후변화 스트레스테스트 모형을 개발해 계속해서 이를 보완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속가능경영보고서의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민간부문의 기후·환경 정보가 체계적으로 공시되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한편 금감원은 지난 2018년부터 '글로벌 금융혁신의 전개와 감독의 역할'을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해왔다. 올해는 금융, 정보통신기술(ICT), 자연이 주제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언택트(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구글, 현대자동차, KB국민은행, 녹색기후기금(GCF), 영란은행, 금감원 등이 기후변화의 영향과 대응사례, 그린금융의 혁신 사례 등을 소개한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