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소상공인 10명 중 8명 “3분기 이후 경영 상황 악화”
[이지 보고서] 소상공인 10명 중 8명 “3분기 이후 경영 상황 악화”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9.2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국내 소상공인들은 올해 3분기 이후 경영 상황이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4∼18일 도소매·음식·숙박·기타 서비스업 소상공인 500명을 대상으로 ‘4차 추경 및 소상공인 경영상황 조사’ 결과, ‘3분기 이후 경영 상황이 악화할 것’이라고 답한 소상공인이 80.0%라고 밝혔다.

이는 5월 조사 때 ‘2분기 이후 경영 상황이 악화할 것’이라고 답한 68.2%보다 11.8%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경영 상황 악화를 전망한 응답자 가운데 43.3%는 호전 시기를 오는 2021년 하반기로, 25.5%는 2022년 이후로 각각 내다봤다. 호전이 불가능하다고 대답한 소상공인도 18%에 달했다.

이와 함께 전체 응답자의 81.8%는 정부의 이번 4차 추경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로 ‘소상공인 피해 회복 도움(53.8%)’과 ‘소비 여력 확대로 내수 활성화 유도(46.2%)’를 기대했다.

4차 추경안의 주요 내용별 5점 척도 평점은 ▲소상공인 경영안정 재기 지원 3.71점 ▲중소기업 긴급 유동성 공급 3.68점 ▲생계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3.61점 ▲근로자 고용유지지원금 및 긴급고용안정지원금 3.58점 등으로 나타났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