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서울 소상공인 10명 중 9명 "하반기 매출 감소세 이어질 것"
[이지 보고서] 서울 소상공인 10명 중 9명 "하반기 매출 감소세 이어질 것"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9.27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서울 지역 소상공인 10명 중 9명은 하반기에도 매출 감소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27일 중소기업중앙회와 서울시 소기업소상공인연합회가 서울소재 소상공인 10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위기대응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실태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9.2%가 올해 상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 보다 감소했다고 답변했다.

매출 증가 응답은 1.3%에 그쳤다.

응답자들은 올해 상반기 매출이 감소한 배경으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전반적 경기하강 영향’(40.1%) ▲코로나 대응에 부적합한 ‘사업 아이템과 경영방식’(31.8%) ▲소비자의 대면 접촉 기피’(17.6%) 등을 꼽았다.

응답자의 87.4%는 올해 하반기 매출도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반기 매출 ‘증가’를 예상한 응답자는 1.1%에 그쳤다.

10명 중 7명(69.1%)은 정부·지자체의 코로나19 관련 지원제도 활용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반대로 ‘없다’는 답변은 30.9%로 조사됐다.

소상공인들이 활용한 지원제도는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56.4%), ‘자영업자 생존자금’(48.8%), ‘코로나19 긴급고용안정 지원금’(26.6%) 등의 순으로 많았다.

지원제도를 활용하지 못한 이유로는 ‘신청했으나 지원 대상에서 제외’(52.4%)가 가장 많았다. ‘지원제도 내용을 알지 못했다’는 응답도 21.1%를 차지했다.

가장 도움이 된 제도로는 ‘자영업자 생존자금’(33.1%), ‘서울시 재난긴급 생활비 지원’(26.6%), ‘코로나19 긴급고용안정 지원금’(14.1%)을 꼽았다.

양갑수 중기중앙회 서울지역본부장은 “매출액 1억원 미만의 소상공인 피해 체감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반면, 지원제도 활용 은 낮았다”며 “영세 소상공인 사회안전망은 여전히 중요할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