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추석 전 184만명에 약 2조 지급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추석 전 184만명에 약 2조 지급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9.3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이 6일만에 184만명에게 약 2조원 지급됐다.

30일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에 따르면 새희망자금은 지난 24일부터 29일까지 소상공인 184만명에게 1조9746억원 지급됐다.

새희망자금은 코로나19 재확산 사태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 100~200만원 지원금을 주는 제도다.

엿새간 지급된 새희망자금은 신속 지급 대상자 241만명 중 76%이며, 신속 지급 대상액 2조5700억원 가운데 77%에 해당한다. 중기부는 원활한 지급을 위해 새희망자금 대상자 291만명 중 241만명을 신속 지급 대상자로 분류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추석 연휴 전날인 29일에도 신속 지급대상자 241만명 중 미신청자 55만명에게 새희망자금 신청을 안내하는 문자메시지를 재발송했다”고 말했다.

중기부는 추석 연휴 기간에도 온라인을 통해 새희망자금 신청을 받는다. 이 기간 접수된 신청분은 연휴 직후인 내달 5일 지급될 예정이다.

새희망자금 지원 대상은 일반업종과 특별피해업종으로 구분된다. 일반업종은 지난해 연 매출 4억원 이하이며 올해 상반기 월평균 매출액이 지난해 월평균 대비 감소한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지급액은 100만원이다.

특별피해업종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집합금지나 영업제한 조치를 받은 업종 소상공인이다. 음식점과 제과점 등 영업시간 제한을 받는 영업제한 업종에는 150만원을, 학원‧독서실‧PC방 등 집합금지 업종에는 200만원이 지급된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