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그룹 4세’ 허서홍 전무, 지주사로 이동
‘GS그룹 4세’ 허서홍 전무, 지주사로 이동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0.09.30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서홍 GS 전무. 사진=GS그룹
허서홍 GS 전무. 사진=GS그룹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허서홍 GS에너지 전무가 그룹 지주사인 GS로 자리를 옮겼다.

30일 GS그룹에 따르면 허 전무는 전날 GS 비등기 임원으로 신규 선임됐다. 지난 3월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정식으로 GS 대표이사 회장에 선임된 후 첫 주요 임원 인사다.

허 전무는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날 회장의 장남이며, 허태수 GS그룹 회장의 5촌 조카다. GS의 지분 1.97%를 가지고 있는 대주주이기도 하다.

그는 대일외고와 서울대 서양사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했다. 이후 2003년부터 삼정KPMG 기업금융부, 2006년 GS홈쇼핑 신사업팀, 2009년 셰브론 비즈니스 애널리스트, 2015년 GS에너지 가스프로젝트TF부문장을 거쳐 2018년 GS에너지 경영기획부분장, 2019년 GS에너지 경영지원본부장(겸임) 등을 역임했다.

허 전무가 전면 배치되면서 GS그룹은 기존 정유와 발전 관련 사업은 물론 신재생에너지와 대체에너지 및 신소재 연구 등 미래 먹거리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GS는 최근 환경오염 방지 및 처리‧정화 분야 등 환경보전 및 재생 사업에도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GS 측은 허 전무가 GS 사업지원팀에서 신사업 발굴 및 벤처 투자 등의 업무를 담당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허 전무는 지난 2006년 GS홈쇼핑 신사업팀 재직 당시 허태수 회장과 함께 2년간 근무한 바 있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