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건설현장 바른 우리말 사용 캠페인 실시
LH, 건설현장 바른 우리말 사용 캠페인 실시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10.05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LH
포스터=LH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LH는 전국 건설현장에서 바른 우리말 사용 캠페인을 시행하고 오는 9일 한글날까지 ‘바른 우리말 건설용어 퀴즈’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LH는 건설현장의 쉽고 바른 언어문화 조성을 이해 지난해 10월 국립국어원과 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건설현장에 고착된 일본어투 건설용어를 쉬운 우리말로 개선하는 ‘건설현장 우리말 바루기(바르게 하기, 바로잡기라는 뜻의 우리말)’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근로자들이 보다 쉽게 우리말을 접할 수 있도록 일본어투 건설용어와 이를 다듬은 우리말을 표기한 손수건 6000개를 전국 400여개 LH 건설현장에 전달했다.

또한 행정문서에서 사용되는 일본식 용어와 표현은 국립국어원의 감수를 거쳐 내년 상반기까지 바른 우리말로 개선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LH 건설관련 지침서, 공사 시방서나 현장설명서 등에 자주 사용되는 ‘잉여’는 ‘나머지’로, ‘견본’은 ‘본보기’로 바뀐다.

이밖에도 국립국어원과 함께 임직원 대상 올바른 건설용어 사용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일상에서 사용되는 잘못된 표현을 바로잡을 계획이다.

한편 9일까지 진행되는 ‘바른 우리말 건설용어 퀴즈’는 ‘LH 체불ZERO 상담’ 카카오톡 채널을 친구 추가하면 누구나 응모 가능하며 추첨을 통해 참여자 350명에게 상푸권 등 경품을 증정한다.

강동렬 LH 건설기술본부장은 “건설분야 최대 공공기관인 LH가 우리말 바루기 운동에 앞장서 품격 있고 아름다운 건설문화가 자리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