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금융권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58명…"비대면 근무 적극 나서야"
[국정감사] 금융권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58명…"비대면 근무 적극 나서야"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10.1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금융사 임직원이 6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임직원의 안전을 위해서 망분리 규제 완화를 활용한 비대면 근무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13일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국회 정무위원회)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금융기관 코로나19 현황’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 8월15일까지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금융회사의 임직원 수는 58명이다.

금융업별 확진자 수를 비교해보면, 은행업권이 33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보험업권 21명, 여전업권 4명 순이다.

금융회사별 확진사 수를 보면, 대구은행이 12명으로 누적 확진자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하나은행 6명, 농협은행·에이스손해보험·AXA손해보험 각각 5명이다.

유 의원은 “금융감독원의 전자금융감독규정 시행세칙 개정으로 인해 금융기관에 대한 망분리 규제가 이번 달부터 완화돼 외부에서도 사내 업무망 원격접속이 가능해졌다”며 “각 권역의 금융회사들은 이를 적극 활용해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에 대비한 언택트(비대면) 근무 환경 조성에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