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9월 가계대출, 전월比 9.6조↑…동월 기준 '사상 최대'
[이지 보고서] 9월 가계대출, 전월比 9.6조↑…동월 기준 '사상 최대'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10.13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9월 은행 가계대출이 10조원 가까이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증가세다. 9월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치다. 부동산 가격 폭등에 전세대출을 비롯한 주택담보대출이 큰 폭 증가한 영향이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9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9조6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4년 이후 9월중 역대 최대 증가 규모다. 월별 기준으로는 지난 8월(11조7000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가장 많이 늘어났다.

주택담보대출이 6조7000억원 증가하면서 전월(6조1000억원)보다 증가폭이 확대된 모습을 보였다. 9월중 역대 가장 많이 늘었다. 집값과 전세값의 폭등에 수요가 지속 늘고 있는 영향으로 풀이된다.

윤옥자 한은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과장은 "주택매매와 전세자금 수요가 지속된 가운데 기승인된 집단대출 실행이 늘어나 주택담보대출 증가규모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가운데 전세대출은 3조5000억원 늘어 지난 2월(3조7000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증가 규모를 나타냈다.

신용대출과 마이너스 통장 등 기타대출은 3조원 증가하며 전월(5조7000억원)보다 증가폭이 축소됐다.

공모주 청약을 위한 '빚투(빚내서 투자)' 열풍에 관련 자금 수요가 이어졌지만 추석 상여금 등이 유입된 영향으로 풀이됐다. 또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관리 노력 등도 일부 반영됐다.

기업대출은 5조원 늘어 한 달 전(5조9000억원)보다 증가세가 소폭 축소됐다.

중소기업 대출은 전월 대비 7조3000억원 늘어 전월(6조1000억원)보다 증가액이 커졌다.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이 지속된 가운데 추석 관련 기업 자금수요가 늘어난 영향이다. 대기업 대출은 분기말 일시상환, 운전자금 수요 둔화 등의 영향으로 2조3000억원 감소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