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최근 3년간 공공·민영주택 당첨자 3명 중 1명 ‘30대’
[국정감사] 최근 3년간 공공·민영주택 당첨자 3명 중 1명 ‘30대’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10.1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DB
사진=이지경제DB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최근 3년간 전국 공공주택과 민영주택 당첨자 가운데 30대의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2020년 8월까지 전국 주택 당첨자 3명 중 1명 이상이 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기간 동안 전국 민영·공공 주택 당첨자는 45만3824가구로 30대가 39.2%의 비중을 차지하면서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 28.4% ▲50대 14.2% ▲20대 이하 11.3% ▲60대 이상 7.0% 등이다.

이 가운데 공공주택의 당첨자는 전체 2만5971가구로 30대가 47.3%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40대 18.9% ▲20대 이하 13.4% 순이며, 민영주택 당첨자는 42만7853가구로 ▲30대 38.7% ▲40대 28.9% ▲50대 14.3% 등으로 집계됐다.

특히 청약제도 개편에 따라 민영주택의 무주택 당첨 비율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무주택자 당첨 비율은 2017년 8월3일 청약제도 개편 시 55.2%였으나 2017년 9월20일과 2018년 5월4일 재개편 후 2020년 8월31일 기준 67.0%로 11.8%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청약제도 개편에 따른 가점제 적용 확대와 신혼부부 특별공급 비율 확대 및 자격기준 완화, 특별공급 인터넷 접수, 추첨제 물량 중 무주택자 우선공급을 신설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부정청약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서울 수도권의 공공·임대주택 확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