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달 말부터 1000만명에게 소비쿠폰 뿌린다…내수 살리기 대책
정부, 이달 말부터 1000만명에게 소비쿠폰 뿌린다…내수 살리기 대책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10.18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정부가 이달 말부터 1000만명 이상의 국민에게 외식‧전시‧관광 등 8개 분야 소비쿠폰을 배포한다.

코로나19 확산 후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로 위축된 내수를 살리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것. 강력한 방역 대책도 수반한다는 방침이다.

18일 기획재정부와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달 말을 기점으로 8대 소비쿠폰 등 내수 활성화 대책을 가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에 맞춰 재정 당국과 방역 당국이 내수 활성화 대책 재가동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며 “이달 말을 기점으로 8대 소비쿠폰 등 각종 대책을 가동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방역 대책도 함께 협의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관계자는 “경기와 고용 등 측면에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으려면 내수 활성화 대책을 최대한 빨리 가동하는 것이 맞지만, 내수 대책 중 일부가 코로나19 재확산의 촉매제가 될 수 있어 방역 대책도 함께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8대 소비쿠폰은 숙박‧관광‧공연‧영화‧전시‧체육‧외식‧농수산물 등 분야의 쿠폰을 의미한다.

숙박은 예매‧결제 시 3만~4만원을, 공연은 1인당 8000원을 할인해주는 방식이다. 외식은 2만원 이상 5회 카드 결제 시 다음 외식업소에서 1만원을 환급해준다.

숙박과 영화 쿠폰은 코로나19 재확산 이전에 시작돼 일정 부분 소화가 된 후 중단됐다. 농수산물 쿠폰은 비대면 소비가 가능해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에서도 꾸준히 집행됐다.

그러므로 관광, 공연, 전시, 체육, 외식 등 대부분 소비쿠폰은 이달 말부터 처음으로 배포되는 셈이다. 기존 집행 규모를 고려하면 이들 쿠폰의 혜택을 볼 수 있는 인원은 최소 1000만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코리아세일페스타 등 소비를 끌어올릴 수 있는 각종 행사도 연달아 진행된다. 코리아세일페스타는 내달 1일부터 보름간 온‧오프라인에서 진행된다. 전국 17개 시‧도가 농‧축‧수산물과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을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이달 26일부터 내달 15일까지 진행되는 코리아 수산 페스타에서는 고등어, 우럭, 송어, 굴 등 수산물을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정부는 이외에도 각종 문화, 관광, 미술·박물관 이벤트 등을 만들어 관련 분야 소비를 촉진할 예정이다.

다만 각종 이벤트나 행사가 코로나19 재확산 계기가 될 수 있으므로 이에 상응하는 방역 대책을 고민하고 있다. 일단 방역 대책을 수반한 채 행사를 진행하되, 코로나19가 재확산한다면 언제든 행사를 중단하겠다는 방침이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