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文 정부 3년, 서울 중소형 아파트값 가장 많이 올랐다
[국정감사] 文 정부 3년, 서울 중소형 아파트값 가장 많이 올랐다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10.21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DB
사진=이지경제DB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문재인 정부 3년간 서울에서 서민과 사회초년생이 접근 가능한 40~62.8㎡ 미만의 중소형 아파트 가격기 가장 높은 비율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감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17.5~2020.7월간 서울 아파트 평형별 평균 매매시세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용면적 40~62.8㎡의 중소형 아파트 시세가 2017년 5월 3억7218만원에서 2020년 7월 6억1741만원으로 65.9% 상승했다. 또한 19평대 미만의 소형 아파트 시세 또한 2억6117만원에서 3억5009만원으로 34% 올랐다.

역세권과 거리가 있고 연식이 오래된 저가 소형 및 중소형 아파트는 서울 노원구, 구로구 등과 같이 서울 외곽지역에 입지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마저도 문 정부 3년간 집값이 올라 자금이 넉넉지 못한 서민 또는 사회초년생의 내집 마련이 어렵게 됐다는 분석이다.

노원구의 경우 중소형 아파트 시세는 2017년 5월 2억7110만원에서 2020년 7월 4억1435만원으로 52.8% 상승했다. 반면 소형은 같은 기간 1억8759만원에서 2억8815만원으로 53.6% 올랐다. 구로구 또한 중소형 아파트 값 상승률은 49.9%에 비해 소형은 51.0%로 더 많이 올랐다.

반대로 고가주택이 많은 강남구, 서초구 등은 중소형 이상의 중형대 오름폭이 가장 컸다.

집값의 상승액은 평형이 커질수록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135㎡ 이상 대형의 경우 시세 증가율은 38%로 가장 낮았지만 평균 상승액은 5억4978만원으로 가장 컸다. 이어 ▲중대형 4억1268만원(56.7%) ▲중형 3억1673만원(61.5%) 순이다.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3년간 서울에서 보통의 서민이 사고 살집이 사라졌다”며 “문 정부의 부동산 실정이 되려 갭투자와 패닉 바잉을 자극하면서 서민의 주거비용을 급증시켰다. 현 주거정책의 전반의 방향에 내용 수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