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대형 건설사 근로자, 3분기에만 14명 사망…동부건설 1위 ‘불명예’
[이지 보고서] 대형 건설사 근로자, 3분기에만 14명 사망…동부건설 1위 ‘불명예’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10.21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3분기 100대 건설사 사망사고 발생 현황. 자료=국토교통부
2020년 3분기 100대 건설사 사망사고 발생 현황. 자료=국토교통부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동부건설이 올 3분기 대형 건설사 가운데 사망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3분기 사망사고가 발생한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대 건설사와 발주청 등의 명단을 공개했다.

동부건설 현장에서는 총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난 7월30일 ‘대구 메리어트 호텔 및 서비스드레지던스 신축공사’ 건설현장에서 벽제 해체 작업 중 벽이 무너져 1명이 숨졌다. 9월2일에는 ‘평택고덕 A-1BL아파트건설공사(6공구) 현장’에서 건설용 리프트 추락 사고로 2명이 사망했다.

이 외에도 대림산업‧GS건설‧포스코건설‧대우건설 등 11개 대형 건설사 현장에서도 각각 1명씩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GS건설은 지난 2분기 3건의 사망사고를 냈고, 8월 18일 계양1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건설현장에서 1명의 사망사고를 냈다.

대우건설과 한신공영은 2분기에 각각 1건의 사망사고가 발생한 데 이어 3분기에도 사망사고가 이어졌다.

가장 많은 사망사고가 발생한 발주청은 한국토지주택공사‧국가철도공단‧한국수자원공사‧대구광역시 등 4개 기관이다. 각각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국토교통부는 사망사고를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차원에서 2분기 사망사고가 발생한 대형건설사의 건설현장 143곳에 대해 7월부터 9월까지 특별‧불시점검을 실시했다. 점검 결과 총 206건의 부적정 사례가 적발됐으며, 부적정한 시공사례 4건에 대해서는 벌점을 부과할 예정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앞으로도 사망사고가 발생한 기업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하는 ‘징벌적 현장점검’을 꾸준히 실시해 업계가 선제적으로 안전사고를 예방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