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코로나19 재확산 영향, 9월 일자리 83만개 증발…지역서비스업 직격탄
[이지 보고서] 코로나19 재확산 영향, 9월 일자리 83만개 증발…지역서비스업 직격탄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10.21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DB
사진=이지경제DB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지난달 83만개의 일자리가 증발했다.

21일 이종관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은 ‘코로나19 고용 충격의 양상과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사라진 일자리 수는 지난 4월과 9월 각각 108만개, 83만개로 추정된다. 4월은 코로나 첫 확산, 9월은 코로나 재확산의 절정기다.

9월에 일자리 83만개가 줄었다는 것은 코로나19가 없었을 경우 추정해본 취업자 수와 실제 9월 취업자 수를 비교했을 때 83만개가 부족하다는 의미다.

보고서는 코로나19가 기본적으로 지역서비스에 대한 수요를 급격히 줄여 이 부분에 고용 충격이 집중됐다고 진단했다. 특히 5월의 경우 사라진 전체 일자리 92만개 중 지역서비스 일자리가 84만개로 91%에 달했다.

지역서비스업은 도소매업, 숙박 및 음식점업, 교육서비스업, 보건업 등을 의미한다. 이 중에서도 코로나19 확산 기간에 일자리가 많이 줄어든 업종은 헬스케어, 미용, 여가, 교육, 여행 등이다.

이와 함께 지역서비스업을 넘어 제조업을 중심으로 한 교역산업에도 고용 충격이 점차 발생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제조업에서 지난 2월부터 9월까지 모두 16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으로 추정되며 앞으로 10년에 걸쳐 그만큼의 서비스업 일자리가 해당 제조업 지역에서 사라질 수 있다고 경고한 것.

8월과 9월에 교역산업에서 사라진 일자리는 각각 15만개, 19만개로 사라진 전체 일자리의 26%, 23%를 차지한다. 이는 3~7월 중 9~15% 비중을 차지하던 상황과 뚜렷한 차이를 드러낸다.

통상 교역산업에서 일자리 증가는 지역서비스업에 대한 수요 확대로 이어져 추가적인 일자리를 창출하는 효과를 낸다. 일례로 교역산업의 근로자가 늘어나면서 교육, 미용, 의료 등 지역서비스에 대한 수요를 창출해 관련 서비스업 일자리가 늘어나는 식이다.

이종관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은 “교역산업의 경우 단기적으로 고용 유지에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면서 “교역산업에서는 일자리가 일단 사라지면 단기간에 다시 생기기 어렵고 지역서비스업에 2차 고용 충격을 주므로 이들에 대한 고용 유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