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기업 3곳 중 1곳, 돈 벌어 이자도 못 갚아…성장·수익·안정성↓
[이지 보고서] 기업 3곳 중 1곳, 돈 벌어 이자도 못 갚아…성장·수익·안정성↓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10.2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기업 3곳 중 1곳은 지난해 영업을 해 벌어들인 돈으로 이자도 갚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이자보상비율이 100% 미만인 기업 비중은 36.6%로 1년 전(35.2%)보다 1.4%포인트 확대됐다.

이는 지난해 국세청에 법인세를 신고한 비금융 영리법인기업 74만1408곳 중 이자비용인 0인 기업을 제외한 38만4877곳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9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자보상비율이 100% 미만이라는 것은 기업이 한 해 동안 번 돈으로 이자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했다는 뜻이다. 아예 영업적자에 이른 이자보상비율 0% 미만인 기업비율도 29.5%에서 30.5%로 확대됐다.

반면 이자보상비율이 500% 이상 넘는 기업수는 39.7%에서 38.4%로 축소됐다.

전체 기업의 이자보상비율은 326.5%로 전년(470.9%) 대비 큰 폭 떨어졌다. 2014년(284.5%) 이후 최저치다.

기업의 매출액증가율도 0.4%로 전년(4.0%)보다 큰 폭 둔화했다.

제조업은 –1.7%로 감소 전환했다. 반도체 수출 부진으로 전자.영상.통신장비 매출액이 8.1% 감소하고, 단가 하락으로 화학제품 매출도 5.2% 줄어든 영향이 컸다.

대기업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2.3% 줄어 2015년(-4.14%) 이후 4년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전체 기업의 매출액영업이익률은 5.6%에서 4.2%로 하락했다.

제조업이 4.4%로 전년(7.3%)보다 하락했다. 비제조업도 4.3%에서 4.0%로 소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대기업의 매출액영업이익률은 7.2%에서 4.8%로 2.4%포인트 둔화했다. 지난 2009년 이후 가장 큰 폭 후퇴한 것이다.

안정성을 나타내는 부채비율은 115.7%로 전년(111.1%)보다 상승했다. 기업의 회사채 발행이 확대된 가운데 회계기준 변경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차입금의존도도 28.8%에서 29.5%로 올랐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